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살던 곳서 '원스톱 서비스'… 일본 '치매안심센터' 한국의 30배

입력
2023.09.21 13:30
수정
2023.09.25 12:34
5면
0 0

<미씽, 사라진 당신을 찾아서>
<4> 매일 길을 잃어도 괜찮아
도시락 배달에 요양원 역할까지
日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 호응
지자체 센터, 초등학교보다 많아
"친구랑 요양보호사와 이별 안해"

편집자주

시도 때도 없이 울리는 치매 실종 경보 문자. 매일 40명의 노인이 길을 헤매고 있다. 치매 실종은 더 이상 남의 문제가 아니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무관심하다. 한국일보 엑설런스랩은 치매 실종자 가족 11명의 애타는 사연을 심층 취재하고, 치매 환자들의 GPS 데이터를 기반으로 배회 패턴을 분석했다. 치매 선진국의 모범 사례까지 담아 5회에 걸쳐 보도한다.


"글쎄, 내 나이가 올해 몇이더라? 구십 얼마쯤 된 것 같은데…"
"언니야, 작년에 100살 넘었잖아. 또 까먹었네, 하하하."

고가 미츠에(101), 노구치 기쿠에(95) 할머니


고가 미츠에(왼쪽), 노구치 기쿠에 할머니가 지난달 17일 일본 후쿠오카현 오무타시의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 '후카우라의 집'에서 손을 맞잡고 앉아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고가 미츠에(왼쪽), 노구치 기쿠에 할머니가 지난달 17일 일본 후쿠오카현 오무타시의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 '후카우라의 집'에서 손을 맞잡고 앉아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지난달 17일 찾은 일본 후쿠오카현 오무타시의 치매 돌봄 센터 '후카우라의 집'. 고가 미츠에(101), 노구치 기쿠에(95) 할머니의 대화에 거실에 둘러 앉아있던 노인들이 깔깔거리며 웃었다. 이곳의 최고령 어른인 고가 할머니는 2013년부터 후카우라의 집에서 돌봄을 받았다. 치매 초기엔 점심 식사만 이곳에서 해결했지만, 증세가 악화되자 하루의 대부분을 센터에서 보냈다. 5년 전부터는 집에서 혼자 지내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안 좋아졌다. 한국이었다면 정들었던 센터를 떠나 요양원에 입소했겠지만, 할머니는 24시간 후카우라의 집에서 지내고 있다.

도시락 배달부터 요양원 역할까지... 돌봄 멀티플렉스

고가 할머니가 후카우라의 집을 계속 이용할 수 있는 이유는 이곳이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이기 때문이다. 한국에는 없는 형태의 돌봄시설로, 도시락 배달부터, 식사 제공, 방문요양 및 목욕, 주간돌봄과 요양원 역할까지 겸한다. 센터 내부에는 거실과 욕실, 숙박을 위한 1인 1실 공간 등 다양한 서비스 시설이 마련돼 있다.

센터의 최대 장점은 치매 환자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한다는 것. 환자들은 환경 변화에 크게 스트레스를 받는데, 이곳은 거의 모든 형태의 돌봄을 제공하기 때문에 증세가 악화되더라도 정들었던 친구나 요양보호사와 헤어지지 않아도 된다. 고가 할머니도 '후카우라의 집에서 무엇이 가장 좋냐'고 묻자, 노구치 할머니를 가리키며 "도모다치(친구)"라고 답했다. 노구치 할머니는 고가 할머니 옆방에서 머물고 있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 노구치 할머니 역시 "일어났을 때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이 가장 좋다. 거실로 나오면 친구들이 북적거려 함께 이야기할 수 있다"며 만족해했다.

치매 환자들이 17일 후카우라의 집 거실에 둘러앉아 요양보호사들과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치매 환자들이 17일 후카우라의 집 거실에 둘러앉아 요양보호사들과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환자 가족들도 다양한 돌봄 서비스가 한곳에서 제공되는 것을 장점으로 꼽았다. 2019년 일본 후생노동성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를 이용하는 이유(복수응답)로 '방문요양, 숙박, 주간보호 동시 제공(53.7%)'과 '돌봄 형태의 유연성(46.8%)'이 가장 많이 거론됐다. 우메자키 유우키 후카우라의 집 대표는 "하루는 방문요양, 다른 날은 주간돌봄, 또 하루는 도시락 배달 등 어르신들 요청에 따라 돌봄 서비스를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2006년 처음 만들어진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는 현재 일본 내 5,531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입소 정원은 29명으로 제한돼 있다. 작은 시설을 여러 개 만들어 최대한 자신이 살던 지역에서 돌봄을 받도록 하는 게 일본 치매 돌봄 정책의 방향이기 때문이다. 현재 오무타시 내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23개)는 시내 초등학교 수(19개)보다 많다.

후카우라의 집에 살고 있는 노구치 할머니 방의 모습. 1인 1실로 혼자 사용한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후카우라의 집에 살고 있는 노구치 할머니 방의 모습. 1인 1실로 혼자 사용한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일본 치매안심센터 수는 한국의 30배

소규모 다기능 돌봄 센터가 멀티플렉스라면, 오무타시에 6곳이 설치된 지역포괄지원센터는 '치매 동사무소' 역할을 한다. 치매가 의심되면 조기에 검진받을 수 있고, 돌봄시설이나 장기요양보험 지원에 대한 상담이 가능하다. 센터에 있는 '케어 매니저'는 치매 환자의 돌봄 전반을 관리한다. 환자·보호자와 상담하며 원하는 돌봄 종류를 묻고 이용 가능한 시설을 알려준다. 원하는 곳을 선택하면 환자 상태를 해당 시설에 공유하고 입소 날짜를 조율한다. 시설을 옮기거나 돌봄 형태를 바꾸고 싶을 때도 케어 매니저에게 연락하면 알아봐준다. 오마가리 미에 오무타시 복지과 과장은 "케어 매니저 1명이 30~40명의 환자를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폭력성이나 배회 증상이 보이면 지역포괄지원센터에서 임시 위원회를 꾸려 특별 관리한다. 우메자키 대표는 "치료가 필요한지, 돌봄이 필요한지 우선 판단한 뒤 간호사, 사회복지사, 케어 매니저, 환자 가족을 중심으로 꾸려진 위원회에서 병원으로 보낼지 시설로 보낼지 결정한다"고 말했다.

오무타시의 한 요양원에 살고 있는 치매 환자들이 실내화를 신고 밖에 나와 취재진을 배웅하고 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오무타시의 한 요양원에 살고 있는 치매 환자들이 실내화를 신고 밖에 나와 취재진을 배웅하고 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한국도 지역포괄지원센터와 비슷한 기관인 치매안심센터가 있지만, 일본의 30분의 1 수준이다. 지난해 일본 내 지원센터는 5,404개로 지소까지 포함하면 7,409곳에 달한다. 반면 기초단체별로 한 곳씩 설치된 한국의 치매안심센터는 256곳에 불과하다. 양국 치매 환자 수를 고려하면, 일본은 센터 1곳에서 851명, 한국은 3,632명을 관리하는 셈이다.

서비스의 질적 차이도 있다. 한국에선 케어 매니저와 같은 연계 서비스를 기대하긴 힘들다. 장기요양 등급을 받아도 보호자가 직접 돌봄시설에 연락하고 입소를 신청한 뒤 환자의 일과까지 짜야 한다. 배회와 폭력성을 보이면 입소를 거절당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치매 환자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면

오쿠조노 고이치로 할아버지가 17일 미팅 센터 앞에서 자신이 수확한 야채를 들고 서 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오쿠조노 고이치로 할아버지가 17일 미팅 센터 앞에서 자신이 수확한 야채를 들고 서 있다. 오무타=박지영 기자

오무타시는 지난해 치매 환자들을 위한 '미팅센터' 3곳도 만들었다. 주간보호시설 등에선 사회복지사들이 운동·음악교실 등의 프로그램을 짜지만, 이곳에선 오로지 환자들끼리 논의해 하고 싶은 일을 정한다.

지난달 17일 미팅센터에서 만난 오쿠조노 고이치로(78) 할아버지는 "이번엔 야채를 기르기로 해 직접 수확했다"며 가지와 피망을 기자에게 보여줬다. 올해 1월 미팅센터 활동을 시작한 오쿠조노 할아버지는 "환자들끼리 등산도 하고, 갯벌로 철새 구경도 갔다. 온천에서 맥주도 마셨는데 그게 가장 좋았다"며 아이처럼 웃었다.

치매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오무타시 시립 도서관에 만들어진 치매 도서 코너. "치매란? 치매에 관한 책과 투병기를 모았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오무타시 제공

치매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오무타시 시립 도서관에 만들어진 치매 도서 코너. "치매란? 치매에 관한 책과 투병기를 모았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오무타시 제공

치매 환자들의 의견은 돌봄 정책에도 반영되고 있다. 다케시타 가즈기 오무타시 사회복지사는 "환자들 목소리를 들어보니 당사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문제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가령 의사가 치매 종류(알츠하이머, 뇌혈관성 등)를 알려주면 보호자들은 인터넷 검색부터 하지만, 고령 환자들은 도서관에 가서 정보를 찾는다는 것이다. 다케시타 사회복지사는 "그동안 치매 관련 책이 도서관 여기저기 흩어져 있어 환자들이 찾기 어려웠다"며 "시립 도서관에 치매 관련 책만 모아둔 특별 코너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치매 환자들은 왜 자꾸 길을 잃을까요. '당신이 치매에 걸린다면'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통해, 치매 환자의 시야로 바라본 세상을 간접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제목이 클릭이 안 되면 아래 주소를 입력하세요.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091808310000240




목차별로 읽어보세요

  1. 2만7,013일의 기다림

    1. "여보, 사랑해요"... 치매 실종 아내에 띄우는 '전하지 못한 러브레터'
    2. "남편 사라진 그날, 내 세상도 멈췄다"... 어제도 치매로 40명 실종 신고
    3. "내가 기억하는 한, 살아 있다 안 합니까"... 오늘도 사라진 아내의 이름을 불러본다
  2. 배회 미스터리를 풀다

    1. 세상에서 가장 슬픈 산책... 미아동 잉꼬 부부가 24시간 걷는 이유는
    2. 치매 노인 동선 분석해 보니… 미로 같은 교차로, 배회가 시작됐다
    3. [인터랙티브] 치매 환자가 바라본 세상, 간접 체험해 보니...
  3. 세상에서 가장 슬픈 외출

    1. 치매 환자의 위험한 '배회'… 한해 100명 넘게 숨진다
    2. 산복도로·강·바다에 공단까지… 실종자 수색, 부산서 가장 어렵다
    3. 바닥 냉골에 쥐 들끓는 방에서 방치된 치매 독거노인
  4. 매일 길을 잃어도 괜찮아

    1. "할머니 어디 가세요?"… 치매 실종 막는 일본의 '특별한 훈련'
    2. 물건 사고 카페 가고… 덴마크 치매마을 철학은 통제 아닌 자유
    3. '치매 환자 커밍아웃' 하자, 일본 돌봄 정책이 바뀌었다
  5. 단 3초, 당신의 관심이 있다면

    1. 용산역서 '겨울옷 치매 노인' 100분 헤맸지만… 아무도 돕지 않았다
    2. '치매 커밍아웃' 후 다시 세상 속으로… "살 맛 납니다"
  6. #기억해챌린지에 동참해주세요

    1. 치매 실종 노인을 가족 품으로… 김조한 #기억해챌린지 동참
    2. 김조한 "누구라도 치매 걸릴 수 있어… 관심 가지면 도울 수 있어요"



오무타= 박지영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