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연예

이효리 "딸 갖고 싶지만 못 낳는다... 시험관 시술은 NO"

가수 이효리가 어린 시절 아픈 기억들을 꺼내놓으며 남편 이상순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2세에 대한 생각도 밝혀 눈길을 모았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이효리가 어머니와 함께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20대 이후에는 (어머니와) 많은 기억이 있지 않다. 나와 관계가 있는 한 여자라는 생각"이라고 털어놨다. 어머니는 "딸에게 살갑게 대하고 싶었는데, 보고 싶어도 보지 못했다"고 했고, 이효리는 "톱스타와 딸을 바꾼 느낌"이라며 동의했다. 이효리는 만 19세였던 1998년 그룹 핑클로 데뷔해 누구보다 바쁘게 살아왔다. 경주에 도착한 모녀는 많은 시민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이효리는 아이들이 귀엽다며 "나도 저런 딸 하나 있으면 좋겠다"라고 했고, 어머니는 "하나 낳아"라고 권유했다. 앞서 난임을 고백하기도 했던 이효리는 "지금은 못 낳지. 너무 늦었다. 시험관까지 하고 싶진 않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어머니는 "남들 다 노력하는 만큼 해보고서 안 된다고 해야지. 그렇게 해서라도 자녀를 얻어야지"라고 말했다. 또한 이효리는 어머니와 함께 이동하는 차 안에서 "나도 늙었지?"라고 물었고 어머니는 "안 늙었다. 눈가 주름은 원래부터 있던 거고"라고 답했다. 이효리가 "눈가 주름도 쫙 펴졌으면 좋겠다. 다리미로 다린 것처럼"이라고 하자 어머니는 "욕심은 끝도 없다. 대한민국 사람이 다 예쁘다고 난리들인데 그거로 만족해"라며 "'예쁘고 얼마나 착한 딸이냐' 엄마한테 그런다. 속으로 '한번 겪어봐라' 한다"며 웃었다. 저녁 식사 시간엔 모녀간의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어졌다. 이효리는 부부 싸움을 자주 했던 부모님을 떠올리며 "집에 가면 마음이 편치 않으니 뭐가 잘 안 먹힌다. 엄마랑 아빠가 같이 있으면 지금도 긴장이 된다. 무슨 일이 벌어질까 봐. 둘이 따로 있으면 괜찮은데 같이 있으면"이라고 했고, 어머니는 "그런 점에서 미안하다"고 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엄마가 사과할 게 뭐 있어. 아빠가 늘 시작하는데. 그래서 신랑을 순한 사람으로 골랐나 봐. 절대 나랑 안 싸울 거 같은 사람. 싸우는 게 너무 싫어서"라며 "기억에서 지워버리고 싶다. (엄마 아빠가) 너무 싸웠어"라고 회상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효리는 "엄마가 많이 힘든 걸 볼 때 어리고 할 수 있는 게 없으니까 무력감을 많이 느꼈다. 너무 사랑하는 엄마가 힘들 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던 시간이 나에게 너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평생 가슴에 남아있고 그래서 더 잘해야 되는데 역설적으로 그거 때문에 엄마를 더 피하게 되고 안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던 거 같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코미디언 이경실이 2년 전 아빠가 된 아들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채널A '휴먼 다큐멘터리-4인용 식탁'에서는 배우 선우용녀가 이경실 김경란 박술녀를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실은 지난 2022년 아들 손보승이 23세의 나이에 혼전임신으로 첫 아들을 품에 안으며 할머니가 됐다. 이날 이경실은 "아들이 그 때 야간 일을 했다. 일을 끝내고 집에 오려면 졸려서 쉴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며 월세방을 얻는다고 하더라. 그런데 거기가 아지트가 될 줄은 몰랐다. 자취방이 아예 사랑의 아지트가 된 것"이라며 "아예 살림을 차렸더라. 그리고 어느날 아들이 '할 말이 있다'고 하더라. 그 순간 엄마의 묘한 촉이 와서 '아기 가졌니?'라고 물으니 그렇다고 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경실은 "내가 산전수전 공중전 다 겪었지만 눈 앞이 하얘진 적은 없는데 그 순간 눈 앞이 하얘지더라"며 "그래서 어떻게 할 건지를 물으니 '낳겠다'라고 하더라. 아기 심장 소리를 들었다고 하는데 내가 발악을 한 번 했다. '아기 심장 소리는 들리고 엄마 심장 떨어지는 소리는 안 들리냐'라고 소리쳤다"라고 갑작스러운 아들 여자친구의 임신 소식에 큰 충격을 받았음을 밝혔다. 그는 아들과 여자친구의 임신 소식에 분노했던 이유에 대해 "아들이 아직 부모 품에서 누려도 될 텐데 내 자식이 가장이 되는 것이 싫었다. 아들이 처자식을 먹여 살려야 한다는 것이 앞이 캄캄하더라"고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후 이경실은 아들 내외가 출산을 했음에도 3개월 간 손주의 사진도 보지 않고 연락을 차단했음을 언급하며 "3개월간 아들 내외를 지켜봤는데 다행히 며느리가 애를 예쁘게 잘 키우더라. 아들은 못 믿어도 며느리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 그래서 어느 날 아들 내외를 집으로 초대한 뒤 들어오자 마자 '환영한다'라고 안아주니까 며느리가 울먹이더라"고 말했다. 이제는 고부 사이도 좋고, 손주 역시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자라고 있다고 전한 이경실은 "며느리가 나를 그렇게 어려워하지 않는 것 같다. 손주를 맡기고 뮤지컬을 보러 가더니 술을 마시고 새벽 5시에 귀가했다. 그래서 다음 날 콩나물국도 대접했다"라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1. 1

  2. 2

  3. 3

  4. 4

  5. 5

연예 골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