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경기결과

‘완벽한 등반’…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 세계선수권대회 리드 금메달

한국 스포츠클라이밍 기대주 서채현(18·신정고·노스페이스)이 2021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세계선수권대회 리드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리드 세계랭킹 3위 서채현은 2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21 IFSC 세계선수권대회 리드 여자부 결승에서 나탈리아 그로스먼(미국), 라우라 로고라(이탈리아·이상 37홀드)를 따돌리고 우승했다. 서채현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한국 선수로는 2014년 ‘암벽 여제’ 김자인(33)의 우승 이후 두 번째이자 7년 만의 쾌거다. 지난 20일 예선에선 두 루트를 모두 완등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한 서채현은 준결승에서도 모두 톱(TOP·최종 홀드)을 찍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도 서채현의 독주는 계속됐다. 함께 경쟁한 8명 가운데 마지막 주자로 나서 유일하게 완등에 성공하며 완벽한 등정을 완성했다. 서채현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IFSC 세계선수권에서 처음 딴 메달이 금메달이 됐다”면서 “금메달도 너무 기쁘고 예선부터 결선까지 모든 루트를 완등하는 등 경기 내용도 좋아 더욱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새벽까지 응원해주신 여러분께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경쟁한 선수들도 서채현의 완등에 박수를 보냈고 중계방송 해설자도 서채현이 37홀드를 잡으며 금메달을 확정하는 순간 “믿을 수 없는 움직임”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트위터를 통해 “놀라운 등정 끝에 서채현은 리드 여자부 결승에서 유일하게 톱을 달성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서채현이 리드 종목의 새로운 세계 챔피언이 됐다”고 전했다.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에서 결승에 진출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서채현은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2024년 파리올림픽 메달 전망을 한층 밝혔다. 서채현은 다만 앞서 열린 볼더링에서는 공동 37위(1T 4Z·시도회수 4, 22)로 결선 진출에 실패했고, 스피드 종목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한편 오는 10월 1~3일 서울 용마폭포공원 스포츠클라이밍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1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서울 월드컵은 취소됐다. 대한산악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조치로 대회 개최를 취소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남녀 볼더링과 스피드 종목이 치러질 예정이었다. IFSC는 이외에도 중국 샤먼 월드컵(10월 15~17일), 중국 우장 월드컵(10월 22~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월드컵(10월 30~31일)도 함께 취소했다.

종목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