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 본격 이탈' 13개월만에 코스피 2800선 붕괴

2022.01.24 19:00
미국발 긴축 공포에 코스피가 13개월 만에 2,800선 아래로 떨어졌다. 코스닥도 3% 가까이 급락해 900선도 위태로워졌다. 지수 하락을 방어하던 개미들도 이날은 주식을 1,000억 원 이상 던지며 증시를 이탈했다. 코스피가 2,600선까지 추락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2.29포인트(1.49%) 내린 2,792.00에 거래를 마쳤다. 2,800선이 붕괴된 것은 지난 2020년 12월 23일(2,759.82) 이후 처음이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SK하이닉스(0%)를 제외하고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하락폭은 이보다 더 컸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27.45(2.91%) 급락한 915.40에 마감했는데, 하락폭은 지난해 10월 6일(-3.46%) 이후 최대치다. 지수 자체로도 지난해 3월 11일(908.01) 이후 10개월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환율 등 다른 금융시장 지표도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196.1원을 기록하며 1,200원대 진입을 재시도했고, 국고채 3년물 금리도 7거래일 연속 2%대를 기록했다. 주가 급락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긴축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긴축 공포에 미국 나스닥 지수가 4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본격적인 조정장세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나오자, 국내 투자 심리도 급격히 위축됐다. 실제 그동안 외국인 매도 물량을 받아 내던 개미들도 이날은 코스피 시장에서 1,300억 원을 팔아치우며 지수 하락을 부채질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이날 4,300억 원을 처분했다. 시장에서는 코스피가 2,600선으로 밀려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오는 27일 발표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더 빠른 긴축 결정이 내려지거나, 미 경제 지표 부진, 국내 기업 실적 부진이 겹칠 경우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다음달부터 확인되는 경제지표의 부진이 예상된다"며 "LG에너지솔루션의 수급 변수까지 고려하면 코스피 2,700선 이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매매 10건 중 8건은 최고가 대비 하락한 가격에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던 서울에서도 '하락 거래' 비중이 절반을 넘었다. 24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에서 받은 '2021년 12월 전국 아파트 거래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거래(2만2,729건) 중 최고가 대비 가격이 하락한 거래는 79.5%(1만8,068건)에 달했다. 하락 거래 비중은 전월(75.9%)보다 3.6%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하락 거래가 11월 58.6%에서 12월 67.6%로 증가했다. 경기는 62.7%에서 72.0%로 9.3%포인트 확대됐고 서울(45.9%→54.3%)과 인천(56.2%→62.8%)이 각각 8.4%포인트, 6.6%포인트 하락 거래 비중이 커졌다. 수개월 만에 '억 단위'로 가격이 떨어진 아파트도 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95㎡는 지난달 39억8,000만 원에 거래되며 전월 최고가(45억 원) 대비 5억2,000만 원 하락했다. 인천 남동구 논현신일해피트리 전용 134.89㎡(7억2,500만 원→5억 원)는 세 달 만에 2억 원 넘게 떨어진 가격에 손바뀜됐다. 주택 가격 안정세 신호는 다른 지표에서도 드러난다. 한국부동산원의 공동주택 실거래가격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 증감률은 -0.79%로 2020년 4월(-0.86%) 이후 처음 마이너스 전환됐다. 전국 지수(-0.15%)도 1년 7개월 만에 마이너스 상승률로 돌아섰다. 실거래가격지수는 매매계약을 체결한 뒤 관할 시·군·구의 장에게 신고한 실제 거래가격 자료만을 기반으로 한다. 시세로 집계하는 다른 지수에 비해 비교적 시장 동향을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통계로 평가된다. 김회재 의원은 "하향 안정세를 강화하기 위한 막대한 공급을 더 신속하게 추진하고 투기·불법·교란 행위 방지를 위해 정부와 정치권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현지시각기준]
    한국
    미국
  • [KEB하나은행 기준]
    한국
  • [단위]
    국제 : 달러 / 배럴
    국내 : 원 / 리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