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유승민도 굿했다"는 김건희 말에 尹 "늘 죄송"

2022.01.24 15:56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배우자 김건희씨가 '7시간 통화'에서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도 굿을 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사과했다. 윤 후보는 "(전화 통화) 녹취록 때문에 마음이 불편한 분, 상처받은 분에 대해 공인의 입장에서 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24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이 불쾌해했는데, 직접 만나 이야기할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정권 교체라는 것은 열망하는 분들과 다 힘을 모아야 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MBC 뉴스데스크가 22일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홍준표, 유승민도 굿을 했느냐"는 서울의소리 관계자의 질문에 김씨는 "그럼"이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23일 "내 평생 굿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는다. 김씨의 거짓말이다"라고 반박했다. 유 전 의원도 "김씨가 녹취록에서 저에 대해 말한 부분은 모두 허위 날조"라고 했다. 윤 후보는 MBC가 김씨 통화 녹취록을 보도한 데 대해선 "법원에서 공개하지 말라는 부분까지는 공개 안 하겠다고 해놓고, 뉴스를 통해 막 공개했다"며 "공영 방송으로서 (그런 보도는)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씨가 프로필 사진을 찍는 모습을 그의 팬클럽이 23일 공개하면서, 공개 활동을 곧 시작할 거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제가 남편이지만 사진을 찍었는지 안 찍었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정성호 의원 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최측근 의원 그룹이 24일 "이재명 정부에서 일절 임명직을 맡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대선후보 측근들부터 기득권을 내려놓는 모습으로 민주당 이미지를 쇄신하는 동시에 정체 상태에 놓인 이 후보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판단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을 주축으로 한 '7인회'(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김남국·문진석 의원, 이규민 전 의원)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진영·회전문 인사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과거 우리 정부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다시 돌아오고,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능력에 대한 검증 없이 국정운영의 세력이 돼서는 결코 안 된다"며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회전문·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구성원에게도 '기득권 내려놓기' 동참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들은 "우리 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이 함께해 나가야 한다"며 "계파와 가치를 넘어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완전히 새로운 집권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이 후보도 이날 경기 이천에서 취재진과 만나 "함께했던 분들이 결단했다는 말씀을 들었다"며 "안타깝지만 국민들께서 조금이나마 반성하고 새로 시작하겠다는 각오의 뜻으로 받아들여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7인회의 기득권 내려놓기 선언은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86용퇴론' 등 쇄신 분위기에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 의원은 기자회견 후 이와 관련해 "많은 국민들은 '민주당이 기득권이 돼 있지 않느냐'는 의혹을 갖고 있고 그렇게 비쳐온 것도 사실"이라며 "그런 점에서 우리 당이 국민 앞에 처절히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