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에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침묵의 이유'를 밝혔다. 문 대통령의 발언이 징계 방향과 수위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언급을 자제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취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5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지금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무엇을 말할 수 있겠나"라며 "징계 절차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내야 한다는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전날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발표한 후 "문 대통령이 추 장관 발표 직전 관련 보고를 받았다. 그에 대한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는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명의 브리핑 이후 '사실상' 입을 닫았던 청와대가 관련 언급을 한 것이다. 핵심 관계자의 이러한 발언은 야당이 문 대통령을 향해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하는 가운데 나왔다. '침묵할 수밖에 없는 사정'을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추 장관의 관련 조치를 문 대통령이 '인정'하고 있다는 취지로도 볼 수 있다. 이날 국민의힘에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입장을 표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법률가 출신 의원을 소집한 자리에서 "추미애 장관의 행태와 폭거도 문제지만, 뒤에서 이것을 묵인하고 어찌 보면 즐기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훨씬 더 문제다"며 "(윤 총장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문 대통령 본인이 정치적 책임을 지고 해임하든지 하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문 대통령 너무 이상하다. 추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 비리를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데도 침묵으로 일관한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