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기현 “황교안 참 판단력 흐려, 총선 왜 졌는지 알겠다”
알림

김기현 “황교안 참 판단력 흐려, 총선 왜 졌는지 알겠다”

입력
2023.02.23 13:13
0 0

‘울산 KTX 노선 변경 땅 투기’ 의혹 제기에 발끈
황 후보와 단일화 가능성에 "답변 필요 없는 듯"
“‘윤핵관’도 국민의힘”… “'천·안연대' 안될 것”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동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 KTX 노선 변경을 통한 땅 투기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동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 KTX 노선 변경을 통한 땅 투기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자신의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황교안 후보를 향해 “참 판단력이 흐리다. 그러니까 3년 전 총선을 참패했던 것 아니냐”고 격하게 비판했다. 결선투표에서 단일화 가능성이 큰 두 후보 사이에 깊어진 감정의 골을 드러낸 것이다.

김 후보는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연일 자신의 땅투기 의혹을 제기한 황 후보를 두고 “그게 민주당이 노리는 것이고 그렇게 하도록 민주당을 열심히 부채질하고 있는 것이 우리 당 특정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후보는 김 후보를 향해 ‘울산 KTX 노선 변경을 통한 땅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가 변호사 시절 밤산이 포함된 임야를 매입했고, KTX 노선 변경으로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것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진상조사단을 구성하는 등 정치공세를 했지만, 투기 목적의 부동산 매입이 아니라고 결론난 사안이라는 게 김 후보의 주장이다.

김 후보는 해당 의혹이 ‘가짜 뉴스’라며 법적 대응까지 거론했다. 그는 황 후보를 향해 “가짜 뉴스를 막 퍼 나르면서 자기는 ‘아무 책임 안 지겠다’ 하니 무책임한 정치공세란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라며 “당내 선거여서 가급적이면 그와 같은 사태(법정공방)는 제가 안 하려고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만, 도가 많이 지나쳐서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를 다시 한 번 숙고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이를 계기로 결선투표에서 황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도 옅어지고 있음을 드러냈다. 그는 황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제가 굳이 답변해야 될 필요가 없는 거 같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는 “계속해서 지지층이 겹친다는 후보의 표를 깎아먹기만 한다면 역시 대표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이 다시 한 번 더 확인되는 것”이라고 황 후보를 겨냥했다.

또 김 후보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도 우리 국민의힘”이라며 전날 방송토론회에서 '윤핵관이 국민의힘인가'라고 질문한 천하람 후보를 비판했다. 김 후보는 "흔히 말하는 '윤핵관' 죽이기만 하면 이 당이 살아나고 총선에 이긴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허무맹랑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와 천 후보의 연대 가능성을 놓고는 "두 후보가 추구하는 내용이 완전히 다르고 앙숙처럼 비판하는 사이에 갑자기 표만을 위한 연대를 한다면 그게 성립되겠느냐"고 꼬집었다.

김청환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