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안철수 "내 정치할 만큼 한가하지 않아... 수도권 탈환해 총선 압승"
알림

안철수 "내 정치할 만큼 한가하지 않아... 수도권 탈환해 총선 압승"

입력
2023.02.06 09:40
수정
2023.02.06 11:19
0 0

'윤심' 거론 두고는 "대통령에 폐 끼치는 일"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3일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3일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새 당대표 선출을 위한 3·8 전당대회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가 "총선 압승"을 각오했다. 대통령실의 연이은 견제구에 대해서는 "제 뜻과 달리 '윤안연대'를 나쁜 표현이라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앞으로 쓰지 않을 생각"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후보는 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사실 제가 지금까지 수도권에서 3선인데 세 번 모두 다 최소 20~30%(를 앞서) 이겼다"며 "그리고 또 세 번 다 50%를 넘게 이겼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 말은 무슨 말이냐 하면 주로 수도권에서 중도라든지 2030의 고정표가 저한테 있다는 이야기"라며 "그런데 지난번 총선을 제가 한번 분석을 해보니까 사실 (국민의힘이) 수도권 121석 중에서 17석 참패를 했는데, 15% 이하로 패한 곳이 무려 50곳이 넘는다"고 보탰다.

즉 간발의 차로 패한 곳이 많은 만큼 총선 필승을 위한 당대표로서 자신의 역할이 충분하다는 취지다. 안 후보는 "저는 열심히 해서 이번에는 이곳들을 정말 이기게 만들 수만 있다면 그러면 70석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각오했다.

또 대통령실 관계자가 자신의 '윤안연대' 발언을 직격하고 나선 것을 두고는 "저는 '윤안연대'라고는 썼고 '안윤연대'라고는 쓴 적이 없다"고 전제한 뒤 "제가 대통령 후보 시절, 또 인수위원장 때 (많이들) 쓰던 이야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의도는 윤 대통령님의 국정과제를 정말 충실하게 또 존중하면서 실행에 옮기겠다는 뜻이었는데, 그걸 나쁜 표현이라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저는 쓰지 않을 생각"이라고 보탰다.

또 '대통령실 전대 개입 논란'에 대해 안 후보는 "대통령실에서 정식으로 누가 이런 말을 했다는 것보다는 오히려 '고위관계자 익명보도'가 나오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에 비상대책위원회나 선관위에 요청한 것 중의 하나는 이런 부정확하고 잘못된 보도일 수 있는 것을 자제해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근인 핵심 관계자) 표현에 대해 "그런 일이 있으면 안 되는데 걱정들이 많지 않냐"며 "제가 당대표가 된다면 그런 의심들은 전혀 없이 정말 여당으로서 역할을 충분시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윤핵관이라는 표현 역시 "쓰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왼쪽), 안철수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동작구문화원에서 열린 동작구갑 당협 당원 대회에서 만나 인사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왼쪽), 안철수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동작구문화원에서 열린 동작구갑 당협 당원 대회에서 만나 인사 나누고 있다. 뉴스1

다만, '다른 경선 주자들이 공개적으로 윤심을 거론하는 일'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안 후보는 "옳지 않다고 본다"며 "사실 그건 대통령께 굉장히 폐를 끼치는 일로 청와대(대통령실)에서 당내 경선에 개입하는 것 자체가 정말 법적으로도 문제가 많고 그래서는 안 되는 일 아니겠냐"고 물었다.

또 일각에서 안 후보가 차기 대권을 노리기 때문에 자기 정치를 하지 않겠냐고 우려하고 있는 대목에 대해서는 "우리가 그렇게 한가하지 않다"며 "오히려 사실 내년에 총선에서 지면 대선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자원들을 다 가용할 자원들을 써서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1당이 되어야지만 윤석열 정부에서 일을 제대로 할 수가 있지 않냐"며 "또 대통령 임기 초반에 아무리 당대표가 승리한다고 해도 그 사람이 자동으로 대선후보가 되는 일이 없다"고 했다. "자기가 대선후보감이라는 걸 증명해야지 겨우 대선후보군에 올라설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김기현 후보를 앞선 일부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는 "저는 거기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사실 여론조사로 후보를 뽑는 게 아니지 않냐"며 "저는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서 제가 어떤 사람이고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고 어떻게 내년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지 그걸 한 분이라도 더 만나서 설득할 계획"이라고 했다.

천하람 변호사의 당권 도전을 두고는 "우선은 천하람 변호사는 어려운 지역에서 노력하는 훌륭한 변호사"라며 "천 변호사뿐만 아니라 가급적이면 한 사람이라도 더 이번 전당대회에 참여해 많은 국민들 관심이 모이고 누가 당선되더라도 우리가 컨벤션효과를 누릴 수 있어서 당으로 보면 굉장히 큰 자산이 된다"고 언급했다.

앞서 5일 대통령실과 여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진에게 "실체가 없는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표현을 운운해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자는 대통령에 대한 공격이자 적"이라고 말했다. 또 "윤핵관은 당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쓸 말이 아니다", "윤핵관 표현을 쓰는 인사는 국정운영의 방해꾼" 등의 언급도 있었다고 전해지며 대통령실의 전당대회 개입 논란을 키웠다.

김혜영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