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서울·부산시장 선거… 유권자 냉철한 판단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늘 서울·부산시장 선거… 유권자 냉철한 판단을

입력
2021.04.07 04:30
0 0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 설치된 투표 독려 조형물 아래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지방자치단체장 4명과 지방의원 17명을 뽑는 4·7 재·보궐선거가 7일 본투표로 마무리된다. 서울, 부산의 양대 지자체장 자리가 걸린 데다 대통령 임기 말기인 터라 이번 선거는 대선 전초전의 의미가 부여됐고 그만큼 과열이 심했다. 투표 직전까지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권자들은 내 한 표가 미래를 좌우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투표권을 행사하기를 당부한다.

이번 재·보선은 인물과 쟁점, 정책에서 미래 지향적 통찰도 자성도 없이 과거에 머문 선거라 평할 만하다. 13일간의 공식 선거운동은 의혹 제기와 네거티브 전략으로 점철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셀프 보상 의혹,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에 집중했으나 이해충돌의 결정적 증거는 제시하지 못했다. 그러면서 TV토론회는 감정적 말싸움으로 흘렀고 정책 비교는 소홀했다.

국민의힘은 정부의 부동산 실책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여권 인사들의 전셋값 인상 등 악재를 공략하며 반사이익을 얻었으나 대안적 시각을 보이지 못한 것은 마찬가지다. 여야 모두 눈에 띄는 공약은 재개발·재건축 위주의 부동산 대책이었고 그조차 실현가능성이나 현 정부 정책과의 조화를 따져볼 틈이 없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민생 대책은 오히려 뒷전으로 밀렸다.

또 하나의 오점은 소수자 혐오의 분위기를 개선은커녕 악화시킨 점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퀴어문화축제를 ‘보지 않을 권리’를 주장하며 혐오에 앞장섰고 여성과 성소수자를 대변하는 서울시장 후보들의 벽보가 훼손됐다.

유권자들은 정치혐오에 빠져 한 표를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냉철한 판단으로 무서운 국민의 뜻을 보여야 한다.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선거에 참여해야 한다. 20.54%로 재·보선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사전투표율이 본투표에도 이어지길 기대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