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의료 개혁, 80년대식 밀어붙이기 성공 못 해"...울산대 의대 학장 ‘쓴 소리’
알림

"의료 개혁, 80년대식 밀어붙이기 성공 못 해"...울산대 의대 학장 ‘쓴 소리’

입력
2024.05.18 17:02
수정
2024.05.18 18:05
0 0

"의료 붕괴 하루빨리 종식돼야"

임영석 울산의대 학장이 18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교육연구관에서 열린 제1회 아전협·울산의대 의료 심포지엄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임영석 울산의대 학장이 18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교육연구관에서 열린 제1회 아전협·울산의대 의료 심포지엄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임영석 울산대 의대 학장이 현장 전문가의 목소리를 경청해 달라며 정부 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임 학장은 18일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아산전공의협의회·울산대 의대 의료 심포지엄에서 이같이 말했다.

임 학장은 "정부가 수십 년간 대한민국 의료를 세계 최고 수준에 올려놓은 주역들인 의대 교수들, 전공의, 학생들의 자부심을 무참히 짓밟고 정당한 문제 제기를 철저히 묵살했다"며 "1980년대식으로 밀어붙이는 정책이 진정 성공할 것이라 생각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던 1980년대의 어둠도 결국 불의에 항거한 학생들과 지식인들의 열정, 희생으로 종식됐다"며 "정치가 의료를 붕괴시키는 참혹한 일이 하루빨리 종식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 학장은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존중하고 경청해 달라고 호소했다. 임 학장은 "불과 3개월 전까지만 해도 세계 최고 수준이었던 대한민국 의료의 붕괴라는 참담한 절벽이 기다릴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해 달라"며 "그 길로 국민들을 앞세우진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행사에선 전공의 이탈로 인한 인력 부족을 지적하는 의견도 나왔다. 조민우 울산대 의대 교수는 "전공의 의존도가 높았던 병원들은 현재 환자를 충분히 보지 못하고 수술을 충분히 하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괜찮다 괜찮다 하지만 저희는 어렵다"고 말했다.


전유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