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어의추’ 아닌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 '명심'에 대한 경고다

입력
2024.05.17 04:30
27면
0 0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에 당선된 우원식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왼쪽은 추미애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에 당선된 우원식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왼쪽은 추미애 후보. 뉴스1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더불어민주당 5선 우원식 의원이 선출되는 이변이 일어났다. 앞서 친이재명계 좌장 격인 정성호(5선) 의원이 자진사퇴하고 조정식(6선) 의원과 단일화 양보를 받아낸 추미애(6선) 당선자에게 ‘명심’(이재명 대표 의중)이 실린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양자대결에서 유력한 추 당선자가 패하는 뜻밖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4·10 총선 압승 후 ‘이재명 일극체제’로 질주하던 민주당에서 ‘명심’을 견제하고 거부하는 경고로 볼 수 있다. 우 의원은 노골적인 ‘명심’ 마케팅을 펼치긴 했지만 친명 직계로 볼 수 없는 구 김근태계(민평련) 대표 인물이다.

민주당 의원 상당수가 ‘대여 강경 전사’, ‘친명 강성 국회의장’ 탄생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명심’이 추 당선자에게 기울었다는 건 대다수의 관측이었다. 경선 뒤 당원게시판에 "우원식 지지한 수박(비이재명계 지칭) ‘국개’(국회의원)들 나가라" 등 격분한 글이 난무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그러나 “중립은 (중요 가치가) 아니다”라고 노골적으로 공언해 온 추 당선자에 대한 당내 거부감이 확인된 것이다.

동시에 이 대표와 민주당 입장에서 이번 결과는 친명 일방통행에 대한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 국회의장까지 당대표 한 명이 결정해 ‘낙점’하는 것을 민주주의라고 할 수 없다. 게다가 당내 다양성이 사라진 정당은 민심과 멀어져 건강한 정권견제 역할을 하기 어렵다. 안 그래도 공천과정과 총선을 통해 내부 비판세력이 모조리 제거됐다고 비판받는 마당이다. “한 사람을 거의 황제로 모시는 당”이라며 ‘자유당 이승만’에까지 빗댄 당 원로(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의 직언을 새겨들을 때다.

민주당은 법안처리가 지연된다며 상임위 법사위원장직을 가져오는 문제 등도 여야 협치가 숨 쉴 공간을 살리는 쪽으로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 오만한 태도를 보인다면 당내에서부터 언제 또 역풍이 닥칠지 알 수 없다. 아무리 윤석열 정부의 국정난맥이 심하다 해도 민심은 어느 일방 독주를 용인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