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확전 불씨 차단" 팔 걷어붙인 국제사회… 사우디 왕세자까지 등판
알림

"확전 불씨 차단" 팔 걷어붙인 국제사회… 사우디 왕세자까지 등판

입력
2024.04.15 16:28
수정
2024.04.15 16:34
2면
0 0

유엔 안보리·G7 "확전 방지" 입 모아
"중동 안정" 사우디·UAE도 중재 나서

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대사가 14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서 태블릿 PC로 이란의 미사일 공격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대사가 14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서 태블릿 PC로 이란의 미사일 공격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중동 위기감이 최고조로 치닫자 국제사회는 확전을 막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이번 갈등이 대규모 전면전으로 비화해 5차 중동전쟁 기로에 설 경우 세계 안보 및 경제가 떠안을 부담이 워낙 큰 탓이다. 미국, 유럽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국가들도 역내 영향력을 이용해 확전 가능성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유엔 총장 "벼랑에서 물러설 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4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소집해 양국에 자제를 촉구했다. 전날 이란의 이스라엘 보복 공격 이후 이스라엘 측 요청으로 소집된 이날 회의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금은 벼랑에서 물러설 때"라며 "중동의 여러 전선에서 대규모 군사 충돌로 이어질 수 있는 어떤 행동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 7개국(G7·미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정상들도 이날 긴급 화상회의에서 이란의 공습을 규탄하는 한편, 확전 방지를 강조했다. 유럽연합(EU)은 16일 외교장관 특별 화상회의를 소집해 중동 지역 긴장 완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이란은 13일 이스라엘 본토를 겨냥해 무인기(드론)와 미사일 300여 기를 쐈다. 지난 1일 시리아에 있는 자국 영사관을 이스라엘이 폭격한 지 12일 만에 단행한 보복 공격이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4일 화상 회의를 통해 전날 이뤄진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4일 화상 회의를 통해 전날 이뤄진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중동 국가도 '확전 불씨' 차단 노력

역내 갈등을 막으려는 중동 주요국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특히 사우디와 UAE 등 걸프만 아랍국들은 확전을 억제하기 위해 이란과 이스라엘 양국을 설득 중이라고 이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 국가는 지난해 10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이후 이미 화약고나 다름없는 중동 정세에 또 다른 폭탄이 등장하길 원하지 않는다. 이스라엘과 이란의 전쟁 불길은 양국뿐 아니라 걸프국 전체로 빠르게 확산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사우디만 해도 사우디를 세계 경제 중심지로 띄우려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비전 2030'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서는 역내 안정이 필수다. 이슬람 수니파 수장 사우디가 지난해 시아파 맹주인 '숙적' 이란과 국교를 복원하고, 역사·종교적으로 앙숙이던 이스라엘과 수교를 추진한 것도 실용주의 노선을 걷는 사우디 의도와 무관치 않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이날 무함마드 시아 알수다니 이라크 총리와 통화해 역내 분쟁이 더 번지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등 물밑 중재 노력을 이어갔다.

미국도 중동 국가들과 연쇄 소통에 나섰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사우디 이집트 요르단 튀르키예 외교 수장들과 잇따라 통화를 하고 "사태가 악화되길 원하지 않는다"며 확전 방지를 강조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도 칼리드 빈 살만 사우디 국방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은 사태 악화를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이스라엘을 계속 방어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아름 기자
권영은 기자
베를린= 신은별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