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서울은 4년 전보다 '우클릭'… '아파트 표심'이 격전지 늘렸다[총선 개표 분석]
알림

서울은 4년 전보다 '우클릭'… '아파트 표심'이 격전지 늘렸다[총선 개표 분석]

입력
2024.04.13 10:00
0 0

서울시내 33개 지역구서 지지율 차이↓
국민의힘 당선지 늘고 '초경합지'도 증가
신축·재건축 대상 아파트서 득표율 요동
"유권자 지형 변화, 종부세·재산세 부담 요인"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김재섭 국민의힘 서울 도봉구갑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고등학교 앞에서 하교하는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김재섭 국민의힘 서울 도봉구갑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고등학교 앞에서 하교하는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4·10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48개 지역구 가운데 37개를 석권했다. 41곳에서 승리한 2020년 선거와 별반 다를 바 없어 보인다.

하지만 득표율은 달랐다. 서울시 전체 득표율 격차가 10%포인트대에서 5%포인트대로 줄어들고, 민주당이 이긴 지역구 중에서도 3%포인트 내 ‘초접전지’로 변한 곳이 늘어나며 '표심의 보수화'가 두드러졌다. 특히 '아파트'의 존재감이 눈에 띈다. 아파트 표심이 흔들리면서 당선자의 당 색깔이 바뀌거나 득표율 격차가 4년 전에 비해 대폭 줄었다.

서울 득표율 차 10.1%포인트→5.9%포인트

서울에서 민주당 지역구 후보들은 52.3%(296만7,30표), 국민의힘은 46.3%(263만76표)를 얻었다. 격차는 5.9%포인트다. 득표율 격차는 2020년 총선 당시보다 대폭 줄었다. 당시 미래통합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관악갑을 제외한 48개 지역구 투표 결과를 보면 민주당 후보는 52.1%, 미래통합당은 41.9%를 얻었다. 4년 전에 비해 민주당 득표율은 0.2%포인트 하락한 반면, 국민의힘은 4.4%포인트 오르며 차이를 좁혔다.

무려 33개 지역구에서 지지율 격차가 줄었다. 2020년 총선 때 국민의힘이 승리한 8개 지역구는 모두 지지율 격차가 벌어졌다. 민주당이 4년 전과 비교해 지지율 격차를 더 벌린 곳은 6개(광진을, 중랑갑, 강서갑, 구로을, 금천, 관악을)에 불과하다.

자연히 격전지가 늘었다. 2020년 선거 당시 득표율 차이가 '3%포인트 이내'인 초경합지는 미래통합당 후보가 0.7%포인트 차로 이긴 용산과 민주당 후보가 2.6%포인트 차로 승리한 광진을이 전부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국민의힘이 탈환에 성공한 도봉갑(1.2%포인트), 마포갑(0.6%포인트)에 더해 민주당이 승리한 지역구 5곳(중성동을, 양천갑, 영등포을, 송파병, 강동갑)까지 총 7곳이 초경합지로 분류됐다.

22대 총선 서울시내 주요 변동·경합 지역구

22대 총선 서울시내 주요 변동·경합 지역구


역전·경합 8개 지역구… '문제는 아파트값'

국민의힘이 깃발을 새로 꽂은 지역구, 민주당이 턱밑까지 쫓긴 지역구는 총 8개다. 이들 지역구를 '투표소별'로 뜯어보면 4년 전 민주당에 표를 줬다가 이번에는 국민의힘으로 돌아섰거나, 혹은 계속 보수정당에 표를 주면서 격차가 더 벌어진 아파트가 눈에 띈다.

도봉갑에서 가장 보수적인 곳으로 꼽히는 창5동5·6투표소(북한산아이파크)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 소속인 김재섭 당선자에게 각각 67.5%씩 몰아줬다. 김 당선자의 득표율(49.1%)보다 18.4%포인트 높다. 2020년 총선 당시에는 창5동5투표소에서 60.1%, 6투표소에서 58.5%를 얻었는데 이번에 지지세가 더 강화된 것이다.

양천갑, 강동갑 등에서는 재건축 대상 아파트의 표심이 요동쳤다. 양천갑에 속하는 신정6동5투표소(목동8단지)는 2020년 총선에서 황희 당선자에게 49.7% 득표율을 안기며 미래통합당 후보(46.8%)를 앞섰다. 하지만 이번에는 황 당선자(46.2%)보다 국민의힘 후보(53.4%)에게 더 많은 표를 몰아줬다. 목동아파트의 다른 단지에서도 국민의힘 후보 득표율이 4년 전보다 높아졌다. 이에 황 당선자와 2위 후보의 격차는 2020년 6.9%포인트에서 2024년 1.6%포인트로 대폭 줄었다.

강동갑 지역구의 명일2동1투표소(주공9단지)는 보수 후보 지지세가 강화된 곳이다. 민주당 진선미 당선자가 받은 표는 43.1%에서 36.6%로 낮아지고, 그만큼 상대 후보의 득표가 높아졌다. 2022년 입주한 ‘신설 투표소’ 거여2동5투표소(송파시그니처롯데캐슬)는 국민의힘 후보에게 54.4%의 지지를 보냈다. 이들 아파트의 영향으로 강동갑, 송파병은 모두 이번에 초경합지로 분류됐다.

아파트 중심의 서울 보수화는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세금 부담 증가, 재건축, 새로운 대단지 입주에 따른 유권자 지형 변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고문은 12일 "아파트가 재건축되고 새로운 단지가 들어서면 '지불 여력'이 있는 계층이 유입되며 상대적으로 보수화되는 경향이 있다"면서 "민주당 정부에서의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부담이 커진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세인 기자
박선윤 인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