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박은정 "전관예우? 160억은 벌었어야" 조국 "혜택으로 보이지 않아"
알림

박은정 "전관예우? 160억은 벌었어야" 조국 "혜택으로 보이지 않아"

입력
2024.03.29 17:00
0 0

이종근 변호사 다단계 업체 거액 전관예우 지적에
박은정 이종근, '반윤' 프레임으로 엄호
일반인 인식과 거리가 먼 인식 비판도
박은정 "전관으로라면 160억 원 벌었어야"

조국 조국혁신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파란불꽃펀드 참여자 감사의 만남 행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파란불꽃펀드 참여자 감사의 만남 행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다단계 업체로부터 거액의 전관예우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박은정 후보 남편 이종근 변호사에 대해 "윤석열 체제로부터 (전관예우) 혜택을 받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반윤석열 프레임에 맞춘 해명이지만, 일반 국민들의 정서와 동떨어진 인식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박 후보도 "전관으로 했다면 160억 원 벌었어야 한다"는 등의 해명으로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변호사와 박 후보는 모두 윤석열 검찰총장하에서 대표적인 '반윤(反尹) 검사'로 찍혀서 각종의 불이익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 부부는 문재인 정부에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대립각을 세웠으며, 이로 인해 윤 정부가 출범한 이후 퇴직했다. 다만 문 정부에서는 이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를 거쳐 2020년 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박 후보 역시 2021년 검사장 승진 1순위 성남지청장으로 영전하는 등 승승장구했다.

조 위원장은 전관예우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그는 "전직 고위 검사장인 변호사가 수임 계약서도 쓰지 않고 자기가 알던 네트워크의 사람들에게 전화해, 사건 처리를 하고 돈은 이미 받고 계약서는 안 써 세금도 안 내는 것"이라며 "(그것이) 전관예우의 전형적 모습"이라고 했다.

이어 "내가 아는 바로 (이 변호사는) 수임 계약서는 다 쓴 것 같다"면서 "두 사람의 입장문을 보시라. 앞으로도 상세한 내용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통상의 개념으로 전관예우를 설명한 것이지만, 결국 '제 식구를 감싸려는' 자의적인 해석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후보 부부는 최근 1년간 재산이 41억 원가량 증가했고, 이 과정에서 이 변호사가 다단계 업체인 휴스템코리아 법인과 대표 등의 변론 수임으로 22억 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휴스템코리아 사건'은 영농조합법인을 가장한 다단계 유사 조직을 통해 10만여 명에게 가입비로 1조1,900억 원 이상 받은 사기 사건이다. 이 변호사는 검찰에서 다단계와 유사수신 사건 분야에서 1급 공인전문검사에게 주는 '블랙벨트'를 받았다.

박 후보는 28일 유튜브 채널 '장윤선의 취재편의점'에 출연해 "통상 전관으로 검사장 출신이 착수금을 5,000만 원에서 1억 원 정도 받는 걸로 알고 있다"며 "남편의 경우 전체 건수가 160건이기 때문에 전관으로 한다면 160억 원을 벌었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월평균 약 15건, 재산신고일 기준 합계 약 160건을 수임했다"고 했다. 이 변호사 역시 박 후보 SNS 계정에 입장문을 올려 "논란이 된 사건들은 모두 사임할 것"이라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의왕과천·안양 유세현장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대표가 하려는 건 검찰개혁이 아니라 검찰타락"이라며 "대한민국의 기준을 지하실로 끌어내렸다"고 조국혁신당을 겨냥했다. 특히 "조국 대표가 말하는 검찰개혁이, 고위직 검사가 검찰을 그만둔 지 얼마 안 돼 (사건 수임) 한 건에 22억을 땡기는 건가"라며 "범죄를 저지르고도 피해자의 돈 22억을 주면 빠져나갈 수 있는 그런 세상을 원하나"라고 지적했다.







김성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