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장원영 괴롭힌 범인 정체 밝혀낸 비결은 [영상]

입력
2024.03.27 18:00
0 0

[휙] 탈덕수용소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휙'은 최신 이슈를 알기 쉽게 해석하고 유쾌하게 풍자하는 한국일보 기획영상부의 데일리 숏폼 콘텐츠입니다. 하루 1분, '휙'의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세요.

장원영과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가짜뉴스를 무차별로 생산한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에 제기한 1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했다. 여기엔 '1988년생 여성 박모씨'라는 운영자 신원을 확보한 것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채널 운영자의 정보는 제공하지 않는다는 구글의 방침을 뒤엎기 위해 변호인단은 본격 재판 전 제3자에게도 자료를 요구할 수 있는 미국의 '디스커버리(증거개시) 제도'를 이용했고, 이를 통해 구글로부터 박씨의 이름과 주소를 알아낼 수 있었다.



한소범 기자
권준오 PD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