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또 파벌·인사 잡음… 부끄러움 잊은 국정원 바로 세워라

입력
2023.11.16 04:30
27면
0 0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고위 간부들이 지난 1일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가정보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임하고 있다. 뉴시스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고위 간부들이 지난 1일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가정보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임하고 있다. 뉴시스


파벌·인사 잡음이 끊이지 않는 국가정보원에서 이번엔 최고위 간부가 최근 김규현 국정원장 지시로 직무감찰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러한 감찰이 국정원 내 파벌과 인사 갈등의 연장선에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점이다. 직무감찰 성격이 무엇이든 파벌 간의 견제와 정보 흘리기 등을 통해 내부 사정이 세간에 다 알려질 지경이면 정보기관이라 말하기도 부끄러운 일인데, 국정원에선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

국정원은 수개월 전 인사 잡음이 불거지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재가까지 한 1급 간부 인사가 불과 며칠 만에 번복·취소되는 전대미문의 일을 겪었다. 인사 파동이 불거진 배경에 김 원장 최측근의 인사 전횡이니, 김 원장 반대파 반발이니 하는 말들이 나왔다. 윤 대통령은 그럼에도 김 원장을 재신임하며 조직 안정을 꾀하도록 했지만, 내홍과 인사 갈등 정황은 여전하다. 인사 전횡 논란으로 면직된 김 원장의 최측근이 여전히 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대통령실에 포착돼 김 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얘기까지 흘러나왔다. 고위 간부에 대한 국정원의 직무감찰 역시 해외업무 수행 문제라는 명목상 이유 외에도 파벌과 인사 갈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말이 나왔다.

국정원이 진영과 정파에 휘둘리면서 정권교체기마다 인사 홍역과 내홍을 겪어 오기는 했다. 지금의 국정원은 정보기관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기강이 무너진 양상이다. 상명하복이 분명한 조직에서 불만세력의 원장 흔들기와 김 원장의 조직 장악력 문제가 꼬리를 물고 파열음을 내면서 국정원 역량을 약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조직이 불안정한데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길 바라는 건 어리석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을 통해 정보기관의 정보 실패가 부른 참극을 목도했다. 국정원은 북한은 물론이고 글로벌 시대의 다양한 정보전쟁에 직면해 확장된 역할과 기능을 요구받고 있다. 국정원을 이대로 방치하는 건 국가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 특단의 조치가 마땅한 상황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