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헐크'가 뿌린 야구 씨앗, 10년 만에 기적으로 돌아왔다...라오스 첫 승 감격

알림

'헐크'가 뿌린 야구 씨앗, 10년 만에 기적으로 돌아왔다...라오스 첫 승 감격

입력
2023.09.28 12:15
0 0

라오스 야구 전도사 된 이만수 전 감독
2014년부터 뿌린 씨앗 결실 이뤄

이만수 감독과 라오스 야구단. 이만수 감독 SNS 캡처

'헐크' 이만수 전 SK 감독이 야구 불모지 라오스에 뿌린 씨앗이 마침내 결실을 이뤘다.

라오스 야구 대표팀은 지난 27일 중국 항저우 사오싱 야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예선에서 싱가포르에 8-7로 역전승을 거뒀다. 2회초에 먼저 2점을 내준 뒤 3회말 동점을 만들고 6회말 대거 5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이만수 감독과 라오스 야구단. 이만수 감독 SNS 캡처

이후 싱가포르의 추격에 1점 차까지 쫓겼지만 리드를 끝까지 지켰고, 라오스 선수단은 우승이라도 한듯 마운드로 달려가 기뻐했다. 이로써 라오스는 전날 태국에 패한 뒤 감격적인 아시안게임 첫 승을 신고했다. 28일 태국이 싱가포르를 꺾으면 라오스는 예선 2위로 본선에 오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때는 전패로 예선 탈락했다.

스태프 총괄 책임자로 라오스 야구 대표팀에 합류한 이 감독은 기적과도 같은 첫 승에 감격했다. 이 감독은 28일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때만 해도 태국이나 싱가포르에 이긴다는 생각을 못했다"며 "그런데 태국과 경기를 보고 나서 다음날 싱가포르는 이길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헹가래 받고 있는 이만수 감독. 이만수 감독 SNS 캡처

이어 "태국전 승리는 제인내 대표와 김현민 감독 그리고 이준영 감독의 헌신과 희생 덕분이다. 그리고 최고 수훈 선수들은 라오스 국가대표 선수들이다. 선수들이 잘할 수 있도록 수년 동안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놀라운 기적을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요즘 불모지 라오스에 야구를 보급한 ‘야구 전도사’로 통한다. SK 감독 재직 시절 2013년 11월 라오스 현지에서 사업을 하는 지인에게 연락을 받아 처음 인연을 맺고 용품 지원을 시작했다. 그리고 2014년 말 처음 라오스로 건너가 미니야구팀 ‘라오 브라더스’ 창단 작업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야구의 씨를 뿌렸다.

경기 스코어. 이만수 감독 SNS 캡처

역사적인 승리 후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은 이 감독은 "마지막 9회 3아웃이 되자마자 곧바로 그라운드로 뛰쳐나가 선수들과 함께 마운드에서 뒹굴었다"며 "모든 것들이 다 불가능처럼 보였던 일들이 10년 만에 기적처럼 이뤄지는 순간이다. 모두가 눈물을 흘렸는데 누가 봤으면 꼭 금메달을 딴 것처럼 오해했을 거다. 그만큼 라오스 대표팀 선수들에게는 첫 승이 금메달보다 값진 승리였다"고 했다.

이 감독은 "아무도 없는 코치실에 앉아 눈물을 한 없이 흘렸다. 솔직히 88년 만에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해도, 선수 시절 3관왕과 최고 기록을 세워도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엔) 왠지 모르는 눈물이 한없이 나의 볼을 향해 내렸다"고 전했다.

이만수 감독과 라오스 야구단. 이만수 감독 SNS 캡처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10년 동안 묵묵하게 나의 뒷바라지를 위한 아내에게 첫 승을 바치고 싶다. 아내의 희생과 헌신 그리고 사랑이 없었다면 인도차이나 반도에 야구 보급은 불가능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항저우 =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