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국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극적' 금메달...中 누르고 대회 2연패

알림

한국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극적' 금메달...中 누르고 대회 2연패

입력
2023.09.27 20:22
수정
2023.09.27 20:23
0 0

한국 남자 펜싱의 이광현 임철우 하태규 허준이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 결승에서 중국을 45-38로 꺾고 금메달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이광현(화성시청), 임철우(성북구청), 하태규(대전도시공사), 허준(광주시청)이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한국은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45-38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나흘 연속 금메달을 수확하는데 성공했다. 앞서 한국은 개인전 여자 에페의 최인정(계룡시청), 남자 사브르의 오상욱(대전광역시청), 여자 사브르의 윤지수(서울특별시청)가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한국은 3바우트까지 11-15로 끌려갔다. 그러다 4번 주자로 나선 이광현이 선전했으나 5바우트에 나선 하태규가 기세를 잇지 못하고 2득점에 그쳐 20-25까지 뒤졌다.

허준이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6바우트에서 우빙을 상대로 6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27-27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기세를 몰아 이광현이 8바우트에서 우빙을 상대로 7-3으로 승리하며 40-36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결국 마지막 주자로 나선 허준이 다리 부상 통증을 참고 리드를 지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