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비매너 논란' 권순우, 홍성찬과 함께 테니스 남자 복식 준결승 진출로 명예회복

알림

'비매너 논란' 권순우, 홍성찬과 함께 테니스 남자 복식 준결승 진출로 명예회복

입력
2023.09.27 20:27
수정
2023.09.27 20:54
0 0

권순우 "성숙하지 못한 행동 죄송...경기에 최대한 집중"

한국 남자 테니스의 권순우(왼쪽)-홍성찬 조가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8강전에서 일본의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가이토 조를 상대로 2-0(6-2 6-4)으로 승리한 뒤 상대 선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비매너 논란'으로 도마에 올랐던 권순우(26·당진시청)가 홍성찬(26·세종시청)과 짝을 이뤄 출전한 테니스 남자 복식에서 준결승에 진출하며 명예회복했다.

권순우-홍성찬 조는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8강전에서 일본의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가이토 조를 2-0(6-2 6-4)으로 누르고 승리했다.

권순우-홍성찬 조는 4강에서 중국의 장즈전-우이빙 조 또는 인도의 사케스 미네니-람쿠마르 라마나탄 조를 상대할 예정이다. 아시안게임 테니스는 준결승이 끝난 뒤 별도의 3-4위전을 치르지 않기 때문에 권순우-홍성찬 조는 동메달을 확보했다.

권순우는 준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승리보다는 단식 2회전에서 성숙하지 못한 행동들과 불필요한 행동들로 많이 실망하셨을 국민 여러분들, 그리고 외국에서 영상 보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단 말씀 드린다. 태국의 카시디트 삼레즈 선수가 불쾌했을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단식이 아니라 (홍)성찬이와 함께하는 복식이기 때문에 최대한 플레이를 안정적으로 하려고 노력했고, 피해를 안 주려고 경기에 최대한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권순우는 지난 25일 열린 이번 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태국의 카시디트 삼레즈에게 2대 1로 패해 탈락했다. 패배가 확정된 뒤 라켓을 코트에 여러 차례 내리치는가 하면 삼레즈가 다가와 악수를 청했으나 거부하는 모습을 보여 비매너 논란이 일었다. 권순우는 그 다음날 자필 사과문을 통해 "경솔한 행동이었다"며 사과한 바 있다.

홍성찬은 앞서 열린 남자 단식 8강전에서 홍콩의 웡착람을 2-1(4-6 6-4 6-3)로 누르고 4강에 올랐다. 그는 단·복식에서 2개의 동메달을 확보했다. 황성찬의 준결승전 상대는 일본의 와타누키 요스케다. 와타누키의 단식 세계랭킹은 77위, 홍성찬은 198위다. 두 사람의 상대 전적은 1승 1패로, 올해 윔블던 예선에서 만났을 당시 와타누키가 2-0으로 이긴 바 있다.

홍성찬은 "아시안게임을 준비 많이 했다. 체력적인 부분도 생각해서 준비 많이 했어서 체력적인 부담은 없고 단·복식 모두 뛰는 걸 생각하고 왔다"며 "여기서 끝이 아니고 금메달을 노리고 있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국 테니스는 이번 대회 테니스 남자 단·복식에 이어 여자 복식 백다연-정보영 조(이상 NH농협은행)도 4강에 진출해 총 3개의 동메달을 확보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