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송구하다" 11차례 사과한 이균용, 위법 행위 의혹은 부인 [영상]
알림

"송구하다" 11차례 사과한 이균용, 위법 행위 의혹은 부인 [영상]

입력
2023.09.20 18:01
수정
2023.09.20 18:05
0 0

[휙알파] 이균용 청문회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h알파’는 단편적으로 전달되는 이야기들 사이의 맥락을 짚어주는 한국일보의 영상 콘텐츠입니다. 활자로 된 기사가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때, 한국일보 유튜브에서 ‘h알파’를 꺼내보세요.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19, 20일 이틀간 진행됐다. 이 후보자는 10억 원 상당의 비상장 주식 재산신고 누락에 대해 "송구하다"고 사과했지만, 해외에 거주하는 딸에게 보낸 송금액의 증여세 탈루 의혹은 부인했다. 또 아들이 대학생 시절 김앤장 법률사무소 인턴으로 활동한 것도 특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런 해명들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고 대법원장 후보자로서도 안이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양진하 기자
권준오 PD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