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중국 총리에 할 말 한 尹대통령...대중관계도 힘 써야

입력
2023.09.08 04:30
27면
0 0
윤석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JCC)에서 열린 한·중국 회담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JCC)에서 열린 한·중국 회담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세안 정상회의(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참석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중국 2인자인 리창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을 이른 시간 내 개최하자"고 제안했고, 리창 총리는 "적극 호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또 "한중관계는 자주 만나 대화로 풀어야 한다"고 하자 리창 총리도 긍정적으로 호응했다.

앞서 지난달 한미일 정상들의 캠프데이비드 선언으로 군사부문을 포함한 한미일 협력 강화 합의로 중국의 반발이 거센 상황에서 한중일 정상회담 조기 개최는 동북아 긴장에 완충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6월에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의 내정간섭 발언으로 한중관계가 냉랭해진 상황에서 이번 양국 정상의 회동은 의미가 깊다. 한중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윤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한중 관계의 걸림돌이 되지 않길 바란다"면서 중국의 책임있는 역할 수행을 당부했다. 한중 회담에 앞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의 철저한 이행을 촉구하면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책임이 더 무겁다"며 사실상 북한의 백도어 역할을 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의 자세를 겨냥했다. 6일 아세안+3(한중일) 회의에서 “북한의 은밀한 행동들이 중국 영토, 공해상을 매개로 이뤄지기 때문에 중국이 좀 더 신경 써 달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하기도 했다.

북한의 빈번한 도발과 위협, 불법행위는 우리에게 눈앞에 닥친 안보 위험이다. 특히 중국 수뇌부를 앞에 두고 북한 문제에 대한 우리 요구를 내세운 대목은 평가할 만하다. 유엔 대북 제재 결의와 국제법을 근거로 한 촉구이기 때문에 명분도 적절하다. 반면 한일관계 개선 등에 비춰 이해 못 할 바는 아니지만 관행과 달리 중국에 앞서 일본을 언급할 이유가 있었는지 의문이다. 북러 정상회담과 군사협력이 임박한 상황에서 중국마저 밀착하게 될 경우 3각 대립구도 심화는 한반도 안정에 도움이 안 된다. 중국에 대해 할 말은 하되 대중관계 개선에 힘을 써야 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