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동관, '아들 학폭 인정하느냐' 묻자 "일부 있었을 것"
알림

이동관, '아들 학폭 인정하느냐' 묻자 "일부 있었을 것"

입력
2023.08.18 11:59
수정
2023.08.18 15:05
0 0

"일방적 가해 아냐… 거짓이면 사퇴할 것"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8일 아들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대해 "뭐 일부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내용을 어떻게 다 확인하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폭력 사실에 대해 인정하느냐"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이 후보자는 서동용 민주당 의원이 학폭 피해자들의 진술서에 대해 묻자 "아들에게 10번 이상 물어봤다. 상당 부분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폰을 뺏고 갈취한 것 등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진술서엔 이 후보자 아들이 피해자 머리를 300회 이상 책상에 부딪히게 하거나 침대에 눕혀서 밟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면서 그는 "이 경우 제일 중요한 건 현장을 본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폐쇄회로(CC)TV도 없다. 그러면 피해자 진술이 제일 중요한 것 아니냐"며 "본인(피해자)이 일방적 가해가 아니고 그건 기록을 안 했다고 인정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이 후보자는 지난 6월 "상호간 물리적 다툼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일방적 가해 상황이 아니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배포한 바 있다. 강득구 민주당 의원이 이에 "거짓말이면 사퇴할 용의가 있느냐"고 묻자 이 후보자는 "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세상 모든 일이 100% 진실, 100% 거짓이 어딨느냐"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국가정보원 '방송장악' 문건에 대해선 "본 일이 없고 보고한 일이 없다"고 말했다. "제가 만약 관여를 했다면 엄혹한 적폐청산 수사에서 살아남았겠느냐"고도 반문했다.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인사말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대응해 디지털·미디어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재정립하겠다"며 "공영방송 이름에 걸맞게 재원 운영의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고 공영방송으로서 더 큰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손영하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