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전경련 4대그룹 재가입 요청… 정경유착 방지대책이 먼저다

입력
2023.07.22 04:30
23면
0 0

김병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 직무대행이 지난 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한 호텔에서 열린 한·폴란드 비즈니스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삼성 SK 현대자동차 LG 등 4대 그룹 주요 계열사에 8월 말 출범 예정인 통합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 재가입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전경련은 앞서 올바른 시장경제 시스템 확산을 위한 싱크탱크로 거듭나기 위해 전경련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경제연구원을 흡수통합해 한국경제인협회로 이름을 바꾸기로 했다. 그리고 전경련에서 탈퇴했으나, 여전히 한경연과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4대 그룹 계열사들이 회원사 지위를 그대로 승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4대 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회사별로 공식 검토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에 적극 가담한 것이 드러나며 4대 그룹을 포함한 주요 기업들이 일제히 탈퇴해, 지난 정부 내내 유명무실한 상태였다. 하지만 현 정부 들어 대선 당시 공이 있는 김병준 회장 직무대행을 영입하며 재기를 모색해 왔다. 지난 3월 윤석열 대통령 방일 당시 대한상의가 준비하던 한일 기업인 행사의 한국 측 주최 역할을 맡으며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고, 4월 미국 워싱턴D.C. 한미 정상회담 때도 양국 기업인 행사를 주최했다.

전경련은 한경협으로 개편을 통해 대기업과 정부 간 부적절한 유착의 다리 역할을 해온 과거 그림자에서 벗어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기업의 지속가능 발전을 추구하는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전경련은 현 정부 들어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노력보다는 친정부 인사를 영입하고, 대통령 해외 행사를 주최하는 등 정부와 거리를 가깝게 하는 방식으로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 매달려 왔다. 한경협 개편 의도에 의심의 눈초리가 사라지지 않는 이유다.

재가입 요청을 받은 4대 그룹도 부담스러운 표정이다. 한경협이 기업 싱크탱크로 거듭나려 한다면 정권과 거리 좁히기에 급급할 것이 아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활동을 꾸준히 펼쳐 신뢰를 되찾고, 과거 정경유착에 대한 반성과 확실한 재발방지 조치부터 보여줘야 할 것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