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가짜뉴스 유포자에게 공무원 인재개발 맡겨서야

입력
2023.07.01 04:30
23면
0 0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장관급과 차관 인사 개편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장관급과 차관 인사 개편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제 개각에서 차관급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지명된 김채환 내정자가 유튜브에서 한 주장들이 논란이 되고 있다. 극우 성향 유튜버들 주장과 일맥상통한 허위·과장과 윤석열 대통령을 일방 옹호하는 내용이 문제다. 공무원 교육기관 수장으로 적절치 않다는 우려와 동시에 극우 코드 인사라는 비판까지 제기돼 향후 윤 정부 인사의 방향성에 대한 의구심마저 낳고 있다.

'고시 영어' 강사로 이름을 날렸던 김 내정자는 법률저널 대표를 거쳐 54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김채환의 시사이다’라는 유튜브 채널 운영자다. 이 채널에서 그는 "박근혜 정부 말 촛불 시위에 중국인들이 대거 참여했다"거나 "문재인 전 대통령이 군인들을 코로나19 생체실험 대상으로 사용하라고 지시했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처럼 주장했다. 지난해 대선을 전후한 시점부터는 윤 대통령을 지지하고, 대척점의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김 내정자의 이런 편향성은 정치적 중립성이 요구되는 공무원 교육기관 책임자로서 무시할 수 없는 흠결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대통령실은 김 내정자의 교육계와 언론계 경력을 들면서 “지켜보자”고 했다. 하지만 김 내정자의 과거 행적들은 또 다른 논란을 불러올 가능성이 적지 않다. 앞서 보수 성향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출신인 박인환 경찰제도발전위원장은 문 전 대통령을 간첩이라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허위와 과장된 주장이 진실인 양 득세하는 정치현실도 잘못된 것이나 이런 주장을 하는 인물들이 공직에 중용된다면 또 다른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윤 대통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허위 선동과 조작, 가짜뉴스가 자유 대한민국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정 진영만의 문제가 아닌 점에서 이번 김 내정자 인사는 대통령의 문제 인식마저 희석시키는 것이다. 부적절한 인사의 기용이 반복된다면 국정운영의 신뢰에도 금이 갈 수밖에 없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