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청소년 '자퇴' 검색할 때 극단적 선택 위험 높아

입력
2023.05.09 09:08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청소년의 ‘자퇴(Dropout)’ 인터넷 검색량이 자살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청소년의 검색 패턴과 자살 사망의 연관성을 처음으로 규명한 연구다.

최원석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연구팀(홍현주 한림대 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ㆍ교신 저자)은 2016년 1월~2020년 12월 국내에서 사망한 13~18세 청소년의 익명화된 자살 사망 데이터와 네이버 ‘데이터랩’에서 추출한 26개의 자살 및 자해 관련 단어 검색량과 연관성을 분석했다.

먼저 남녀 간 검색 패턴에서 차이가 나타났다. 여성은 자살, 자해 및 자살 위험인자 관련 단어(성적, 학교 폭력 등) 간 상관성이 높았다. 다시 말해 자살 관련 단어를 검색할 때 자해 관련 단어를 함께 검색하는 경향이 여성 청소년에서 더 두드러졌다는 의미다.

특히 인터넷 검색량과 자살 사망과의 연관성에선 ‘자퇴’ 검색량이 남성 및 여성 청소년, 전체 인구 모두에서 연관성이 있었다.

자퇴 검색량 변화와 실제 청소년 자살 사망 간의 시간 간격은 아주 짧았다. 청소년 자살 사망과 검색량 간의 상관성이 가장 높은 시간 간격은 남녀, 전체 인구에서 모두 0일이었다.

이에 더해 여성 청소년의 경우 ‘자해’ 및 ‘성적’ 관련 검색량이 자살 사망과 연관성을 보였다.

전체에서는 ‘자해’와 ‘자살 방법’ 검색량이 높은 상관성을 보였다. 반면 ‘우울’ 검색량은 자살과 연관성이 나타나지 않았는데, 연구팀은 국가 자살 예방 정책의 효과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해석했다.

최원석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국내 인터넷 검색 점유율 1위 데이터를 활용한 것으로 국내 현실을 비교적 정확히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자퇴를 고려하고 있는 국내 학생들에게 자살 사고나 자살 가능성에 대한 사전 평가가 자살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최 교수는 “자살은 10~20대 국내 사망 원인 1위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학생들의 우울, 외로움 및 스마트폰, 인터넷 중독과 같은 문제가 늘어나는 등 최근 청소년 정신 건강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디지털 헬스케어 및 의료정보학 분야 국제 학술지 ‘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IF 7.077)’ 최근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