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신평, '윤 대통령 멘토 맞죠' 질문에 "제 글 받아보시고…"
알림

신평, '윤 대통령 멘토 맞죠' 질문에 "제 글 받아보시고…"

입력
2023.02.21 11:21
수정
2023.02.21 11:28
0 0

신평 변호사
"尹, 제 글 항상 받아 보고 피드백은 제 주위 다른 분한테"
"천하람 '윤핵관·간신배' 발언, 깡패 언어"

신평(왼쪽)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과 찍어 지난해 7월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신평(왼쪽)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과 찍어 지난해 7월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불리는 신평 변호사가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천하람 후보의 '윤핵관' '간신배' 발언을 겨냥해 "일종의 깡패 언어"라고 비판했다. 호칭에 따라 붙는 '윤 대통령의 멘토'라는 수식어를 거부하면서도 대통령과 교감을 나누는 사이임은 인정했다.

신 변호사는 21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유독 윤석열 대통령이 믿는 사람만은 '윤핵관'이라고 해서 그 사람들은 나쁜 사람들이고 간신배고, 이렇게 말하는 것은 상당히 어폐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동서고금의 역사를 막론, 어느 역사에서든 간에 국가의 지도자가 국정의 중요 부분에 자신이 믿는 사람을 내보내서 국정 운영 하는 것은 어느 나라에서나 마찬가지였다"며 "(윤핵관 간신배) 이런 말은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것이 타당하다"고 반박했다.

신 변호사는 "천하람 후보가 윤핵관의 대결로 프레임을 짜서 지금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며 "이것이 처음에는 상당히 먹혀 들어갔으나 이 말은 상당히 좀 어떤 면에서는 불순한 동기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전히 당 대표 적임자로 '친윤계'로 분류되는 김기현 후보를 꼽으며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적 성격을 갖는 내년 총선에서 윤 대통령이 뒷짐을 지고 뒤로 물러 앉으라는 것은 맞지 않는 얘기로 윤 대통령이 앞으로 나와 자신에 대한 중간평가를 이끌어가야 한다"는 말도 했다. 이어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할 순 없지만 당정 관계에서 대통령이 일정 정도 역할하는 것은 우리가 충분히 생각할 수 있다"며 대통령의 당무 개입과 명예 당대표직에 대해서도 "당헌에 따라 결정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여야 정계개편 내일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신 변호사는 아울러 "여권도 사당히 취약하고, 여권도 취약하다"며 정계 개편 가능성을 주장했다. 그는 "야권은 이재명 당대표계와 그 나머지 야당 연대로 가는데 이미 감정의 계곡이 생겼다"며 "여권도 이준석, 유승민계가 지금까지 대통령이 취임하고 나서 대통령을 향해 끊임없이 저주의 말을 퍼부어, 이런 세력들이 국민의힘 내부에서 상호 일치의 최소한의 정파적 이익을 같이하는 집단으로 볼 수 있겠나"라고 현 정계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제 생각에는 내일 바로 정계 개편이 이루어진다고 해도 조금도 이상하지 않은 그런 구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윤석열 대통령 멘토는 맞느냐, 멘토라고 부를 수 있냐"고 묻자 신 변호사는 "저는 멘토가 아니라고 부인을 하고 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그러나 제 글을 윤석열 대통령께서 항상 받아 보시고 피드백을 저한테 주시는 것이 아니고 제 주위에 있는 다른 분들한테 주시는 것으로 봐서는…"이라며 대통령이 자신의 말을 경청하는 점은 수긍했다. '대통령의 멘토'라고 공언하고 다니기는 뭐하지만 대통령 의중에 일정부분 기여하는 바가 있다는 말이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