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기대보다 우려 큰 정치인 출신 전경련 수장

입력
2023.02.20 04:30
27면
0 0
김병준 전 대통령직인수위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장이 작년 5월 23일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에서 활동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김병준 전 대통령직인수위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장이 작년 5월 23일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에서 활동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대통령직인수위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장을 지낸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 차기 회장 직무대행에 내정됐다. 정치인 출신, 그것도 현 정부 인수위에 몸 담았던 인물이 정경유착의 본산이던 민간경제단체의 수장 자리를 맡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상당히 우려스럽다.

전경련은 12년간 이 조직을 이끌어온 허창수 회장의 사의 표명 뒤 새 회장 후보를 물색해왔지만 적임자를 찾지 못해 불가피하게 6개월 한시로 비경제인을 영입했다고 밝히고 있다. “전경련을 과도기적으로 맡아 혁신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번번이 쇄신과 혁신을 말해왔지만 전혀 달라진 것 없는 전경련에 과감한 메스를 들이대려면 외부 인사가 더 적절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전경련이 어떤 곳인가. 63년 역사는 정경유착으로 얼룩져 있다. 전두환 정권의 ‘일해재단’ 자금을 주도적으로 모금했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대선 비자금을 앞장서 지원했고, 한나라당 이회창 대선후보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차떼기 사건’의 주범이었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에서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자금 모금 창구 역할을 한 것이 드러나 4대 그룹이 회원에서 탈퇴하기까지 했다. 그런데 현 정부와 친분이 두터운 인사가 쇄신을 하겠다면, 그 진정성이 의심받지 않겠나.

김 내정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전경련의 위상 강화를 말했는데 자칫 시대적 요구에 역행하지는 않을지 걱정스럽다. 경제단체 대표 역할은 대기업 이익만 대변하는 전경련보다 중견, 중소기업, 소상공인까지 아우르는 법정단체인 대한상공회의소에 맡기는 것이 옳다. 대신 전경련의 쇄신은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내고 재계의 싱크탱크로서 역할을 재정립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글로벌 무역전쟁에서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칩4동맹 등의 대응 전략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지 않은가. 김 내정자는 국민들이 납득할 쇄신안을 내놓되, 6개월 뒤엔 반드시 지휘봉을 내려놓길 바란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