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윤 대통령 "NPT 체제 존중이 현실적... 가까운 시일 내 중국 방문할 생각"
알림

윤 대통령 "NPT 체제 존중이 현실적... 가까운 시일 내 중국 방문할 생각"

입력
2023.01.20 14:08
수정
2023.01.20 17:16
1면
0 0

스위스서 WSJ와 인터뷰서 밝혀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아메론 스위스 마운틴 호텔 다보스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아메론 스위스 마운틴 호텔 다보스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현재로서는 우리가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를 존중하는 것이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저와 대한민국 국민들은 북핵 위협에 대한 미국의 확장 억제에 대해서 상당한 신뢰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열리는 스위스 현지에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이 최근 국방부 업무보고에서 자체 핵 보유 가능성을 시사해 대내외적 파장이 불거진 가운데, 국제사회에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WSJ는 이에 "윤 대통령이 핵무기를 개발하겠다는 과거 발언을 누그러뜨렸다(dial back)"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또 "현재 미국 핵 자산 운용에 관해서 공동 기획, 공동 실행이라고 하는 시스템을 만들어내기 위해 한미 간에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이 최근 반격능력 보유 등 안보를 강화하고 있는 움직임에 대해선 "한미일 간 북핵 위협에 대해 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 대처를 해나가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크게 문제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가까운 시일 내에 중국과 협의해서 중국을 한 번 방문할 생각"이라며 방중 가능성을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성사된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요청했다. 당시 시 주석은 "코로나 상황이 어느 정도 안정되면"이라는 조건을 달며 윤 대통령의 방중을 재초청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의 반도체 수출 통제법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그 법을 적용하는 과정에서 우리 기업들이 차별적으로 불이익을 입지 않도록 하는 게 첫째 문제"라며 "우리 기업이 그야말로 사업을 전반적으로 재검토해야 할 만한 치명적인 리스크를 받지 않도록 다양한 논의를 지금 진행해나가고 있다"고 했다.

취리히=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