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이태원 시민분향소 향한 극우단체 2차 가해 멈춰야

입력
2022.12.22 04:30
27면
0 0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들이 21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에 마련된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유가족에 대한 극우단체의 2차 가해가 도를 넘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광장에 설치된 시민분향소까지 막말의 표적이 됐다. 경찰과 용산구청은 집회·시위의 자유를 이유로 사실상 방관하고 있다. 편향된 시각에 갇혀 피해자에 대한 혐오를 막무가내로 분출하는 행태가 윤석열 정부가 그토록 강조하는 ‘자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20일 시민분향소 앞에는 ‘이재명의 패거리’와 ‘정치 선동꾼’이 집회 장소를 빼앗았다는 신랄한 문구가 담긴 현수막이 내걸렸다. 극우단체가 유가족과 이들을 돕는 시민대책회의가 정치적 목적으로 야당과 손잡았다고 단정하고 일방적 비난을 하는 것이다. 나란히 걸린 ‘윤석열 잘한다’ 현수막에는 말문이 막힌다. 유가족들이 공식 사과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요구했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다.

유가족들은 같은 날 여당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극우단체가 자신들에겐 “시체팔이”를 한다고, 희생자들은 “개딸들”이라 부른다며 오열했다. 폭언에 견디다 못해 그만 해달라고 무릎까지 꿇었고, 절망한 나머지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병원에 실려가기도 했다. 극우단체 인사들은 현수막을 치워 달라는 일반 추모객들과도 언쟁을 벌이고 있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첫 현장조사에 나선 21일에도 버젓이 조사 반대 집회를 열었고, 유가족을 고소하겠다는 예고까지 했다. 참척의 고통에 절규하는 심정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방치할 일이 아니다. 정부는 2차 가해에 무방비로 노출된 유가족을 보호할 방안을 강구하기 바란다.

극우단체 2차 가해가 극단으로 치달은 데 대해 “나라 구하다 죽었냐” “참사 영업” 같은 막말로 시민을 갈라치기하고 참사를 정쟁화한 여당도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 우상호 국조특위 위원장은 “진상을 제대로 규명해서 왜 이런 사고를 막지 못했는지, 그 책임은 어디에 있는지 명확히 따지겠다”고 말했다. 국회가 이번엔 약속을 지켜야 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