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해외 스타들도 이태원 희생자 추모...양자경·제이미 리 커티스·요시키
알림

해외 스타들도 이태원 희생자 추모...양자경·제이미 리 커티스·요시키

입력
2022.10.31 15:56
0 0

소셜미디어 통해 애도의 뜻 밝혀

배우 양자경(왼쪽)과 제이미 리 커티스. 소니픽처스클래식, 게이트앤드그린 제공

배우 양자경(왼쪽)과 제이미 리 커티스. 소니픽처스클래식, 게이트앤드그린 제공

이태원 핼러윈 참사가 세계 각국에 보도되면서 해외 유명 스타들도 이태원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와 추모의 뜻을 전하고 있다.

30일 말레이시아 출신 홍콩 배우 량쯔충(양자경·Michelle Yeoh)은 자신의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에 흑백의 꽃 사진과 함께 전날 서울 이태원에서 벌어진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양자경은 기도하는 손 모양의 이모지와 함께 "이태원 비극에 큰 충격을 받았고 슬프다'면서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고 적었다.

할리우드 스타 제이미 리 커티스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한국을 사랑한다'는 뜻으로 대한민국 국기와 하트 모양 이미지를 올리며 애도의 글을 올렸다. 그는 "서울에서 벌어진 끔찍한 비극"이라며 "다시 모일 수 있게 된 걸 기뻐할 수 있는 자유를 누리던 많은 젊은이들이 희생됐다"고 썼다.

제이미 리 커티스는 1978년 영화 '할로윈', 1981년 '할로윈 2', 1998년 '할로윈 7 - H2O', 2018년 다시 만들어진 '할로윈', 2020년 '할로윈 킬즈', 이달 초 국내 개봉한 '할로윈 엔드' 등 핼러윈 관련 공포영화에 다수 출연했다. 양자경과 커티스는 지난 12일 국내에 개봉한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에 나란히 출연하기도 했다.

이날 일본 록 밴드 엑스 재팬(X Japan)의 요시키도 소셜미디어에 "한국에서의 비극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라며 "희생된 분들과 그들의 가족을 위해 기도하겠다"라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프레이 포 코리아' '프레이 포 이태원'이라는 글도 덧붙였다.

구준엽의 아내인 대만 배우 쉬시위안(서희원)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편희 잠드시길(R.I.P·Rest In Peace)' 사진을 게시하며 애도의 마음을 전달했다.


고경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