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64년을 기다렸다… '찰스 3세' 74세에 왕위 계승
알림

64년을 기다렸다… '찰스 3세' 74세에 왕위 계승

입력
2022.09.09 07:09
수정
2022.09.09 09:23
0 0

고령의 여왕 대신 역할 넓혀온 ‘준비된 국왕’
젊은층 왕실 무관심·영연방 결속력 약화 난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로 왕위를 이어받은 찰스 3세 모습. 런던=EPA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로 왕위를 이어받은 찰스 3세 모습. 런던=EPA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8일(현지시간) 96세로 서거하면서 큰 아들 찰스 왕세자(74)가 국왕의 자리를 이어받았다. 그의 왕명은 ‘찰스3세(Charles III)’다. 일찌감치 왕세자로 낙점된 ‘준비된 국왕’이지만 다이애나비와의 이혼 등으로 인기가 크게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거의 평생을 기다린 끝에 왕위에 앉게 된 그의 앞에는 풀고 가야 할 많은 과제가 남아있다.

64년간 ‘왕세자 신분’

찰스 3세는 이날 애도 성명을 통해 “친애하는 나의 어머니, 여왕의 서거는 나와 가족 구성원에게 가장 슬픈 순간”이라며 “우리는 소중한 군주이자 사랑 받았던 어머니의 서거를 깊이 애도한다”고 밝혔다. 또 “온 나라와 왕국, 영연방, 전 세계인이 상실감에 젖어있다는 것을 잘 안다”며 “애도와 변화의 기간에 우리와 가족과 나는 여왕에게 향했던 폭넓은 존경과 깊은 애정을 생각하면서 위안받고 견딜 것”이라고 말했다.

1948년 11월 14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남편 필립공 사이 장남으로 태어났다. 1952년 여왕이 즉위하면서 거의 평생 승계 1순위였다. 여왕이 영국 최장수 군주인 만큼 찰스 3세도 9살이던 1958년 영국 왕세자인 ‘웨일스 왕자(Prince of Wales)’로서 책봉된 이래 무려 64년간 왕위 예정자 신분으로 살았다. 찰스 3세 아래로는 앤 공주, 앤드루 왕자, 에드워드 왕자가 있지만 다음 승계 순위는 찰스 3세의 아들인 윌리엄 왕세자와 그의 자녀들이 된다.

찰스 3세는 고령으로 건강이 불편한 여왕을 대신해서 최근 역할 대행을 늘려왔다. 올해는 처음으로 의회 ‘여왕 연설(Queen's speech)’이라는 주요한 헌법적 기능을 수행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1969년 7월 웨일스 카나번에서 아들 찰스 왕세자에게 왕관을 씌우고 있다. 카나번=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1969년 7월 웨일스 카나번에서 아들 찰스 왕세자에게 왕관을 씌우고 있다. 카나번=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이애나비와 이혼 등 잡음

그간 찰스 3세를 둘러싼 잡음도 적지 않았다. 전 세계인의 뇌리에 박힌 사건 중 하나는 다이애나 왕세자비와의 이혼이다. 그는 케임브리지대를 나온 뒤 공군과 해군에 복무하고 1981년 다이애나비와 세기의 결혼식을 올렸다. 다이애나비의 인기는 영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뜨거웠지만 찰스 3세와는 사이가 좋지 않았다.

이들은 윌리엄과 해리 왕자 두 아들을 낳았지만 1996년 이혼했다. 이 과정에 다이애나비가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남편이 커밀라 파커 볼스와 불륜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큰 논란이 일었다. 찰스 3세와 커밀라 파커 볼스는 각자 결혼하기 전에 사귀었던 사이다.

다이애나비가 이듬해 프랑스 파리에서 파파라치에게 쫓기다가 교통사고로 숨지자 다이애나비 추모 열기가 끓어오르는 만큼 찰스 3세를 향한 부정적인 여론이 치솟았다. 이후 비난이 다소 잦아들고 찰스 왕은 2005년 커밀라와 결혼했다. 올해 초 여왕이 커밀라를 왕비(Queen Consort)로 인정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지만, 영국인의 마음을 완전히 다시 사지 못하고 있다.

여왕 즉위 70주년 기념 플래티넘 주빌리에 참석해서 여왕을 향한 존경과 사랑을 표한 영국인들조차도 찰스 3세에게는 엇갈린 반응이었다. 왕세자로 오래 지냈고 기후변화 대응 등에 목소리를 높여왔다는 점에서 왕실을 잘 이끌 것이란 의견이 있었지만 다이애나비 사건을 잊을 수 없다는 속내를 드러낸 이들도 많았다.

영국 찰스 왕세자(오른쪽)와 다이애나비가 1981년 7월 영국 런던 버킹엄궁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입을 맞추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영국 찰스 왕세자(오른쪽)와 다이애나비가 1981년 7월 영국 런던 버킹엄궁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입을 맞추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또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 가족과 사우디 기업인 등으로부터 거액의 기부금을 받아서 자신이 후원하는 자선단체에 보낸 점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 과정에 측근이 훈장 수여를 알선한 일도 있었다.

왕실 회의론·영연방 원심력 커질까

영국이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맞은 가운데 호감도가 떨어지고 나이 많은 왕이 등장하면서 우려하는 목소리도 크다. 영국인들을 통합하고 지탱해주던 여왕의 역할이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왕정을 지지하는 고령층과 달리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왕실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는 점도 난제다.

영연방의 원심력이 더 커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여왕이 현재 영연방의 수장이지만 이는 자동승계 되는 자리가 아니고 회원국의 의사로 결정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에는 바베이도스가 공화국으로 전환하면서 여왕이 군주로 있는 국가가 15개로 줄었다. 다만 왕실은 개인이 아니라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다음 왕이 될 윌리엄의 인기가 높다는 점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