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곡물 도둑' 푸틴, '1경6000조'어치 우크라 천연자원도 약탈

알림

'곡물 도둑' 푸틴, '1경6000조'어치 우크라 천연자원도 약탈

입력
2022.08.11 20:10
17면
0 0

석탄 집중된 동부, 광산 80% 이상 넘어가
러, 에너지 생산·공급 시설까지 공격
"산업 경제 유지 자체가 위험해질 수도"

9일 우크라이나 루한스크주(州) 돌잔스크의 한 탄광에서 일꾼들이 석탄 채굴 기계를 정비하고 있다. 해당 지역은 현재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다. 돌잔스크=EPA 연합뉴스

9일 우크라이나 루한스크주(州) 돌잔스크의 한 탄광에서 일꾼들이 석탄 채굴 기계를 정비하고 있다. 해당 지역은 현재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다. 돌잔스크=EPA 연합뉴스

우크라이나산 곡물을 약탈한 러시아가 이제는 천연자원까지 훔치고 있다. 주력 산업을 초토화하고 경제를 파괴해 우크라이나를 굴복시키겠다는 의도다. 러시아군이 에너지 생산 시설을 점령한 데 이어 공급망까지 파괴하면서 우크라이나는 가장 추운 겨울을 앞두게 됐다.

12조4,000억 달러어치 자원 넘어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캐나다 지정학 위기 분석회사 세크데브를 인용해 우크라이나가 최소 12조4,000억 달러(약 1경6,100조 원) 천연자원의 통제권을 러시아에 뺏겼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엔 석탄, 가스 외에도 철광석, 티타늄, 리튬, 석회석 등 광물이 대량 매장돼 있다. WP는 "자원 매장량을 모두 합치면 가치가 수십조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2020년 수출 품목 순위에서 종자유, 옥수수, 밀에 이어 철광석과 철강 반제품이 각각 4, 5위를 차지했을 만큼 천연자원 산업은 우크라이나 경제의 핵심이다.

특히 자원이 풍부한 우크라이나 동부가 최대 격전지로 떠오르며 피해가 커졌다. 2014년 크림반도 강제 합병 전 우크라이나는 동부에 227개 석탄 광산을 보유했지만, 올해 7월 기준 80% 이상이 러시아에 넘어갔다. 러시아군은 전국 석유 매장지의 11%, 천연가스 매장지의 20%, 금속 매장지의 42%도 손에 넣었다. 로만 오피마크 우크라이나 지질조사국 국장은 "에너지 생산과 산업 활동에 당장 필요한 자원을 잃었다"며 "땅속의 자원까지 이용하지 못하게 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러시아는 필요해서 자원을 훔치는 게 아니다. 러시아는 천연가스 매장량 세계 1위, 석탄 매장량 세계 2위로 대표적인 '천연자원 대국'이다. 약탈의 주목적은 우크라이나의 경제 파탄이다. 철도 등 자원 보급망을 파괴하고, 항구를 점령해 수출을 통제하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경제 기반을 많이 파괴할수록 전후 재건이 힘들어져 추후 러시아의 재공격이나 영향력 확대 시도에 무력해지기 때문이다. 키이우 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전쟁이 이어진 지난 5개월 동안 우크라이나 경제 기반시설 피해 규모는 1,083억 달러(약 141조 원)에 달한다.

"올겨울 우크라에 최대 위기 될 것"

지난 7일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영상에 담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의 모습. 자포리자 원전에 앞서 5, 6일 이틀 연속 포격이 가해졌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핵 재앙'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자포리자= EPA

지난 7일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영상에 담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의 모습. 자포리자 원전에 앞서 5, 6일 이틀 연속 포격이 가해졌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핵 재앙'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자포리자= EPA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가 겨울을 버티지 못하도록 에너지 생산 시설·공급망도 집중 공략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최대 원자력 발전소인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해 군사 기지로 쓰고 있고, 200개 이상의 가스 보일러 공장과 3,800여 개 가스 배분 센터를 파괴했다.

우크라이나는 석탄·석유·가스 수출을 전면 중단하고 자원을 비축하고 있다. 하지만 에너지 대란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우크라이나의 석탄 매장량은 세계 6위이지만, 채굴을 하지 못해 석탄을 수입하는 처지에 놓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올해 겨울이 독립 후 가장 힘든 시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크라이나 경제 싱크탱크 GMK 대표 스타니슬라프 진첸코는 "최악의 경우 우크라이나가 영토를 잃고 상품 경제가 약화해 산업 경제 자체를 유지하기 어려운 국가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장수현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