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아오른 민주당 당권 경쟁 ...강훈식-박용진 '반명' 단일화 '가물가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달아오른 민주당 당권 경쟁 ...강훈식-박용진 '반명' 단일화 '가물가물'

입력
2022.08.02 11:00
0 0

박용진 "드릴 말씀 다 드렸다, 10일 내로 단일화해야"
강훈식 "반명 단일화는 반대, 비전의 단일화여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강훈식(왼쪽 사진) 의원과 박용진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권을 놓고 이재명 의원과 경쟁 중인 강훈식·박용진 의원의 단일화 논의가 뜨거운 감자로 부각됐지만 정작 두 의원의 '반명' 단일화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1일 TBS 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 출연 인터뷰에서 "일대일 구도 만드는 데 열흘을 걸겠다"면서 1차 국민 여론조사가 진행되는 12일 이전을 새로운 단일화 한계선으로 제시했다. 당초 박 의원은 강원·대구·경북 권리당원들이 투표하는 3일 이전에 단일화를 원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태가 됐다.

박 의원은 "강훈식 의원의 선택"이라면서 "강훈식의 이해, 박용진의 이해를 앞세울 게 아니라 당의 승리에 복무하는 게 우선이지, 그렇지 못하면 볼품없는 단일화가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단일화가 뒤로 가면 갈수록 실망감만 커질 거고 갈수록 효능감도 떨어질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강훈식 의원한테 드릴 말씀 다 드렸고 이제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표현했다.

강훈식 의원은 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출연 인터뷰에서 박용진 의원을 향해 "캠페인을 그냥 아예 단일화 캠페인으로 하시는 것 같다"면서 "반명 단일화는 동의하기 어렵고, 비전의 단일화여야지만 얘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지지자들이나 유권자들이 왜 단일화해야 하는지, 무엇을 위한 단일화인지 정확하게 설명하지 못하면 자꾸 단일화의 문은 닫힐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라면서 "비전과 비전이 만나야지 폭발력과 잠재력이 터지지 않겠나. 각자의 비전에 공감대가 있어야지만 이 두 후보가 단일화하는 것을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세력기반·이해관계·로드맵 달라"

지난달 2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당대표 최종 후보로 선출된 (왼쪽부터) 박용진·이재명·강훈식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선 박 의원이 빠른 단일화로 이재명 의원과 양자 구도를 원하는 반면 강 의원으로서는 단일화에 서두르지 않고 자신의 이름과 정책 비전을 알리는 기회로 삼으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 때문에 단일화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 심지어 두 후보가 이재명 의원과 3자 경쟁 체제를 유지한 채 완주할 것이란 예상도 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YTN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단일화를 별로 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두 의원의 온도차가 있고 이해관계도 잘 맞지가 않다"면서 "오히려 박용진 의원도 자기 색깔을 확실히 드러내고 민주당을 어떻게 쇄신하고 개혁의 방향으로 만들 것인가. 거기에 확실한 전략적 방안을 제시해야 당원들로부터 지지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은 "단일화는 가능하지 않고, 논의만 끝까지 할 것 같다"면서 "당의 지도부가 되겠다는 분(박용진)과 지역의 맹주가 되겠다는 분(강훈식)의 정치적인 로드맵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들의 이념과 신념과 정책 그리고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서 완주하게 되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같은 방송에 나온 박원석 전 정의당 정책위의장도 "박 의원은 여론, 강 의원은 586이나 친문그룹 등 당내로 세력기반이 다르기 때문에 단일화가 성사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박용진 의원은 자신의 인지도가 있어 서두르는 데 반해 강훈식 의원은 충분히 자기 비전이나 존재감을 알린 이후에 하자는 것이고, 그러다 보면 시간이 가게 된다"고 분석했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