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욕하는 플랫폼' 이재명 제안에... "소신 겁박", "항의 줄세우기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의원 욕하는 플랫폼' 이재명 제안에... "소신 겁박", "항의 줄세우기냐"

입력
2022.08.01 17:00
수정
2022.08.01 17:52
0 0

박용진 "의원 소신 숫자로 겁박하려는 것"
강훈식 "비난 줄 세우기는 민주주의 퇴행"
이재명 측 "발언 일부만 가지고 취지 왜곡"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성호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에서 '의원 욕하는 플랫폼' 제안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이 같은 제안에 경쟁주자인 박용진, 강훈식 의원이 강하게 비판하면서다. 이 의원 측은 논란이 커지자 "발언 일부만을 가지고 취지를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재명 "가장 비난 많이 받은 의원 공개하자"

논란의 발단은 이 의원이 지난달 30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하고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의원과 항의 문자를 많이 받은 의원을 공개하자"고 한 발언이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당원들이 의사를 표현할 통로가 없으니 국회의원 개인 전화번호로 문자를 보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당이 국민 속에 들어가는 '당원 중심 정당'이 되어야 권력을 가진 소수가 당을 마음대로 좌지우지하지 않는 민주적 정당이 된다"고 주장했다. 당에 각종 의견들을 제안하는 청원 시스템에서 한발 더 나아가 국회의원 개개인에 대한 당원들의 감시장치를 만들자는 취지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 동구 동대구로 투에버 빌딩에서 열린 대구시당 청년위원회·대학생위원회 소속 당원 간담회에 참석해 청년당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구=뉴스1


소장파 "당 근간인 다양성·토론 종언될 것"

이를 두고 당권 경쟁자인 박용진, 강훈식 의원과 거침없는 소신 발언으로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문자폭탄 등을 경험한 조응천 의원 등이 반기를 들었다. 이 의원이 당권 유력주자인 데다 강성 지지층을 다수 확보하고 있는 만큼, 향후 지도부에 비판적인 견해를 개진하는 의원들을 위축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다.

박 의원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과 반대 의견을 내놓는 소신을 숫자로 겁박하고자 하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원을 겁박하고 악성팬덤으로 의원을 향해 내부 총질로 낙인찍는 당대표가 나오면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달라질 것"이라며 "민주당의 근간이었던 정치적 자유주의, 다양성과 토론의 종언이 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박용진의 '민주당 사랑법'은 당대표에게 다른 의견을 냈다고 문자폭탄을 보내고, 의원을 비난하고 욕하고 협박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의견 주신 의원님들과 계파를 찾아 경청하고 때로는 설득하는 데 있다"고 당권 경쟁자인 이 의원과 차별화에 나섰다.

당권주자인 강훈식 의원도 "비난과 항의 숫자를 줄세우는 것은 민주주의 강화가 아닌 퇴행일 수밖에 없다"며 "온라인 플랫폼이 '비난'이나 '증오'가 아니라 '존중'을 기반으로 한 소통창구가 될 수 있도록 해야 '더 강한 민주주의'를 정착시킬 수 있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조응천 의원도 이 의원의 제안에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 조 의원은 20대 국회 당시 '조금박해'(조응천, 금태섭, 박용진, 김해영)라는 별칭으로 분류됐던 소장파 의원 중 한 명이다.

조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강성 당원 생각과 다른 발언을 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군에 속하는 저로서는 영업사원 실적 막대그래프를 쳐다보는 것 같아 쫄리지 않을 수 없다"며 "진정 이게 '새로운' 민주당, '이기는' 민주당을 만드는 길이라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재명 측 "자유로운 의사 표현 위한 제안"

이 의원 측은 이에 "당원과 국민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과 의사 결정 직접 참여를 위한 온라인 소통 플랫폼을 제안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폭력적, 억압적 언행은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오히려 해가 된다. 설득하고, 팩트를 전달하고, 존중하고, 협력을 구하고, 인정하는 노력이 꼭 필요하다'며 욕설과 폭력적 의사 표현 방식에 자제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홈페이지에 '당원 청원 시스템'을 개설했다. 민주당은 청원 글 게시 후 30일간 권리당원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에 대해 답변할 예정이다.

박세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