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먹고 입고 탈 것, 다 뛰었다… 생활물가 144개 중 123개 올라
알림

먹고 입고 탈 것, 다 뛰었다… 생활물가 144개 중 123개 올라

입력
2022.07.11 16:00
11면
0 0

6월 생활물가, 외환위기 이후 최대 상승
경유·식용유 등 8개 품목 30% 넘게 올라
유류세 인하 효과 내지만, 농산물 뛸 수도

10일 오후 경기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기흥휴게소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10일 오후 경기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기흥휴게소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소비자가 자주 구매하는 생활물가 품목 144개 중 123개가 뛴 것으로 나타났다. 경유, 식용유, 무, 국수 등 8개 품목은 1년 전과 비교해 30% 넘게 오르면서 소비자는 물론 자영업자의 시름을 깊게 만들고 있다.

6월 생활물가 상승률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10.4%) 이후 가장 높은 7.4%로 집계됐다. 6월 전체 물가 상승률(6.0%)보다 높은 수준으로 그만큼 소비자가 피부로 느끼는 고물가 충격은 더 컸다는 뜻이다.

전년 대비 가격이 오른 생활물가 품목은 5월 119개에서 6월 123개로 늘었다. 같은 기간 가격이 떨어진 품목은 18개에서 15개로 줄었다. 물가 상승 폭이 가장 컸던 10개 품목은 △경유 50.7% △식용유 40.3% △무 40.0% △감자 37.8% △배추 35.5% △국수 31.5% △휘발유·포도 31.4% △소금 29.3% △수입 소고기 27.2%순이었다.

기름값은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 유가가 상승하면서 치솟고 있다. 6월 L당 경유, 휘발유 가격은 각각 2,089원, 2,984원으로 전년보다 714.6원, 506.7원 올랐다. 식용유 가격 급등은 4월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제한 여파가 컸다. 밀가루를 원재료로 한 국수 가격 역시 국제 곡물가가 오르면서 뛰고 있다.

무, 감자 등 농산물 물가 상승은 봄 가뭄으로 출하량이 감소한 게 결정적이었다. 소금은 지난해 8월 천일염 등의 출고가 인상이 1년 전과 비교한 6월 물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6월 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 만에 6%대로 치솟자 정부가 소고기와 닭고기, 분유, 대파, 커피원두, 주정 원료, 삼겹살 7개 품목에 할당관세 0%를 적용하기로 했다. 10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는 모습. 뉴스1

6월 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 만에 6%대로 치솟자 정부가 소고기와 닭고기, 분유, 대파, 커피원두, 주정 원료, 삼겹살 7개 품목에 할당관세 0%를 적용하기로 했다. 10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는 모습. 뉴스1

생활물가 품목 전반으로 넓혀 보면 외식 삼겹살(10.0%), 영화 관람(7.7%), 티셔츠(6.4%) 등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소비자 입장에선 먹고, 입고, 타고, 즐기는 모든 품목 가격이 오르는 셈이다. 또 식당 업주 등 자영업자는 식자잿값 인상 등으로 갈수록 불어나는 가게 운영 비용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했다.

물가를 제어하기 위한 정부 정책이 일부 효력을 내는 점은 불행 중 다행이다. 기획재정부가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 폭을 30%에서 37%로 확대하면서 이달 첫째 주 L당 경유, 휘발유 가격은 각각 27원, 42원 내렸다.

기재부가 미국·호주산 소고기에 연말까지 적용하기로 한 할당관세 0%도 수입 소고기 가격을 떨어뜨릴 전망이다. 다만 여름 장마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농산물 가격이 치솟을 가능성도 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최근 하락세인 국제 원자재 가격을 고려하면 정부가 앞으로 신경 쓸 부분은 수입 물가 같은 외부 요인보단 국내 요인"이라며 "여름철 생활물가가 폭염, 태풍 등 여름철 기후 변동으로 높아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정부는 비축 물량 방출 등으로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경담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