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취임 두달 만에 직무수행 긍정평가 30%대로 주저앉아 [한국갤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尹 취임 두달 만에 직무수행 긍정평가 30%대로 주저앉아 [한국갤럽]

입력
2022.07.08 11:10
수정
2022.07.12 11:03
0 0

한국갤럽 7월 1주 여론조사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37%·부정 49%
부정평가 이유 1위는 '인사'
나토 국익 도움 된다 48%·안 된다 32%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30%대로 주저앉았다는 여론조사결과가 7일 발표됐다. 직전 조사까지 윤 대통령에게 호의적이던 고령층, 국민의힘 지지층, 보수층에서의 긍정평가 비율이 모두 떨어졌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담이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여론은 도움 안 된다는 여론보다 높았다.

한국갤럽이 5일부터 7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한 7월 첫주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37%, 부정평가는 49%였다. 의견을 유보한 답변은 11%였다.

부정평가 이유 1위는 '인사' ... '김건희 리스크' 답변은 1%

(왼쪽부터) 윤석열 정부 1기 내각 인사로 지명됐던 김인철 전 교육부 장관 후보자,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국갤럽에서 윤 대통령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넘은 이른바 '데드크로스'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6월 둘째 주 53%에서 49%→47%→43%→37%로 꾸준히 떨어졌다. 같은 기간 부정평가는 33%에서 38%→38%→42%→49%로 상승했다. 한국갤럽은 "지난주까지는 주로 성향 중도층과 무당층에서의 변화였으나, 이번에는 윤 대통령에게 호의적이던 고령층, 국민의힘 지지층, 성향 보수층을 비롯한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긍정률이 하락하고, 부정률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부정평가 영향을 미친 요인은 '인사' 문제(25%)가 가장 많았다. 이어 '경제‧민생을 살피지 않음'(12%), '경험‧자질 부족'(8%), '외교'와 '독단적'(각 6%)이라는 의견이 이어졌다. '김건희 여사 행보'라는 답변은 1%에 그쳤다.

나토 국익 도움 됐다지만...이유 물어보니 "참석 자체에 의미"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오후(현지시간)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는 윤 대통령 부부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서는 '국익에 도움 됐다'는 의견이 48%, '도움 되지 않았다'는 의견이 32%였다. '도움됐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보수층에서 70%대에 달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지지층‧무당층‧진보층에서는 30%대 초반에 그쳤다. 국익에 도움 됐다고 답변한 이유는 '참석 자체로 의미있다'(11%), '최초 참석'(9%), '외교‧교류확대'(8%)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도움 되지 않았다는 응답자는 '실익‧성과 없음'(16%), '중국 관계'(14%),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 관계'(8%) 등을 우려했다.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 하락에도 정당 지지도는 직전 조사 때와 큰 차이가 없었다. 국민의힘 41%, 민주당 30% 무당층 24%로 전주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1%포인트, 민주당은 2%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갤럽은 "최근 9주간 국민의힘 지지율은 40%대 민주당은 30%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국민의힘 중앙윤리위가 이준석 대표에 대한 당원권 정지 6개월을 결정한 건 조사 기간 이후의 일로, 이번 결과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내년 최저임금 9,620원... "경제에 부정적 영향 줄 것"

지난달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전원회의에서 재적 27, 출석 23, 찬성 12, 반대 1, 기권 10으로 2023년 최저임금이 9,620원으로 결정됐다. 박준식(오른쪽)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과 한국노총 이동호 사무총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한편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9,62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서는 적정하다는 의견이 50%, 낮다는 의견이 25%, 높다는 의견이 17%였다. 다만, 이번 최저임금 결정이 우리나라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의견(33%)이 긍정적 영향을 줄 것(22%)이란 의견을 앞섰다. '영향 없을 것'이란 전망은 33%였다.

유무선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된 이번 조사의 신뢰도는 95%,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