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美 백악관, “이르면 21일부터 5세 미만 코로나 백신 접종”
알림

美 백악관, “이르면 21일부터 5세 미만 코로나 백신 접종”

입력
2022.06.03 08:23
0 0

“FDAㆍCDC 승인할 경우 몇 주안 부모들 예약 기대”
“미국 5세 미만 1,800만 명… 구체적 일정 처음”
화이자ㆍ모더나 긴급사용 승인 신청, FDA 논의 예정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르면 이달 21일부터 미국에선 5세 미만 어린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게 될 전망이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시시 자 미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 식품의약국(FDA)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승인할 경우를 전제해 이 같은 일정을 밝혔다.

자 조정관은 "몇 주 안에 아이들을 접종 시키고자 하는 부모들은 예약을 할 수 있도록 기대한다. 승인이 이뤄지면 우리는 가능한 빨리 어린이용 백신을 공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승인될 경우 당국은 아이들을 접종시키기 위한 충분한 백신을 보유 중이라면서 1,000만회분을 각 주와 지방에 배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약 1,800만 명에 이르는 5세 미만 어린이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잠정 일정이긴 하지만 이들에 대한 구체적인 접종 가능 일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 조정관은 "(앞으로 밟아야 할) 절차의 결과를 성급하게 판단하려 이 자리에 있는 게 아니란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하지만 행정부는 어떤 결과에 대해서든 모든 종류의 시나리오를 계획하는 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제약사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는 각각 자사의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고, FDA는 이를 논의할 자문기구 회의를 이달 14∼15일에 열기로 한 상황이다. 자 조정관은 어린이용 백신이 광범위하게 보급될 때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승인된 지 몇 주 내에 아이에게 백신을 맞히려는 부모는 모두 접종 예약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