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재명 책임론 분출한 민주당… 계파갈등 폭발하나
알림

이재명 책임론 분출한 민주당… 계파갈등 폭발하나

입력
2022.06.02 18:00
수정
2022.06.02 19:43
3면
0 0
이재명 인천 계양을 당선인이 2일 새벽 인천 계양구 경명대로 캠프사무실을 찾아 당선 소감 및 감사인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재명 인천 계양을 당선인이 2일 새벽 인천 계양구 경명대로 캠프사무실을 찾아 당선 소감 및 감사인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6∙1 지방선거가 끝나자마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이재명 인천 계양을 당선인에 대한 책임론이 터져 나오고 있다. 선거 참패로 어느 정도 예상은 됐지만 선거 후 반나절도 안 돼 비토가 집중적으로 쏟아지고 있는 데다 비판 수위도 상당히 높다. 그동안 원팀 기조로 인해 수면 아래 내연하던 불만이 한꺼번에 분출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친이재명계가 숙이고 들어가지는 않을 거라는 게 대체적 전망이다. 차기 당권을 결정하는 전당대회가 목전인 데다 당 지도부마저 공백인 상황임을 고려할 때, 이러한 계파 갈등은 더욱 거칠게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

"이재명∙송영길, 품앗이 공천"… 친문의 반격?

친문의 대표주자 중 한 명인 전해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선거 패배에 책임 있는 분들이 필요에 따라 원칙과 정치적 도의를 허물었다"며 "누구도 납득하지 못할 변명과 이유로 자기 방어와 명분을 만드는 데 집중해 국민이 기대하는 민주당의 모습과 멀어지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홍영표 의원은 "사욕과 선동으로 당을 사당화한 정치의 참담한 패배"라고 지적했다.

이 당선인의 대선 라이벌이었던 이낙연 전 대표도 "민주당은 패배를 인정하는 대신 '졌지만 잘 싸웠다'고 자찬하며 패인 평가를 밀쳐뒀다"며 "더 정확히 말하면 정략적으로 호도하고 왜곡했다"고 날을 세웠다.

실명도 거침없이 거론했다. 신동근 의원은 "숱한 우려와 반대에도 '당의 요구'라고 포장해 송영길과 이재명을 '품앗이 공천'했고, 지방선거를 '이재명 살리기' 프레임으로 만들었다"고 했고, 윤영찬 의원은 "이 당선인과 송 전 대표는 가장 책임이 큰 분들"이라고 못 박았다.

이재명 책임론이 친문에서만 나온 건 아니었다. 정세균계인 이원욱 의원은 "상처뿐인 영광"이라는 말로 이 당선인을 비꼬았다. '소신파' 조응천∙박용진 의원도 '이재명 책임론'에 공감했다. 이날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도 비슷한 취지의 언급이 나왔다고 한다.

"일단은 말 아낄 때"… 이재명은 반박 없이 '로키'

이 당선인은 일단 침묵했다. 캠프해단식에 참석한 이 당선인은 '선거 책임 소재'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별다른 공개 일정도 잡지 않았다. 연이은 선거 패배의 전면에 서 있었던 만큼 일단 말을 보태지 않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비판을 수용하겠다는 뜻은 아닌 듯하다. 한 이재명계 인사는 "당을 사당화하는 건 오히려 친문 또는 586세력"이라며 "촛불혁명으로 잡은 정권을 고작 5년 만에 넘겨주게 된 원인은 문재인 정부에서부터 찾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당에 지분이 많지 않은 이 의원에게 책임을 전가해 몰아내려는 전형적인 패거리 정치"라는 격앙된 발언도 나왔다.

차기 당권 둔 계파싸움 성격… 갈등 커질 듯

이러한 갈등은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선거 기간 동안 참았던 당내 헤게모니 다툼이 지방선거 책임론을 빌미로 터졌다는 것이다. 양쪽 진영에 속하지 않은 한 의원은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고 저마다 주장하지만 결국 '본인들의 민주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뜻 아닌가"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다.

갈등은 쉽게 잦아들지 않을 전망이다. 비대위가 2일 총사퇴한 데다 중재할 만한 리더십도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당 대표 직무대행을 겸하게 된 박홍근 원내대표는 3일 국회의원∙당무위원회 연석회의를 시작으로 여러 회의체를 통해 당 수습책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당 운영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지만, 이 과정에서 계파갈등이 더 도드라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