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선에 외신 반응... "반 페미 정치 신예" "대북·대중 정책 바뀔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尹 당선에 외신 반응... "반 페미 정치 신예" "대북·대중 정책 바뀔 것"

입력
2022.03.10 08:09
수정
2022.03.10 08:26
0 0

"분열된 한국 사회 그대로 보여두는 결과"
한미관계와 대북·대중정책 변화에 주목
'안티페미', '여가부 폐지' 비판하는 매체도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을 찾아 기뻐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당선이 확정된 후 주요 외신들도 이 소식을 긴급히 타전했다. 해외 매체들은 1%포인트 미만 접전에 한국 정치가 분열됐다고 진단하면서, 향후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변화를 비롯, 한미 한중 한일 관계 변화 가능성에 주목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야당의 윤석열 후보가 치열한 접전 끝에 당선됐다”며 “1987년 직선제 개헌 이후 가장 타이트한 승부였다”고 전했다. 다른 외신들도 초박빙 승리를 언급하며 이번 선거가 한국 사회의 분열을 드러낸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방송은 “윤 당선인은 1%포인트 이내로 승리했다”며 “세계 10위 경제대국인 한국이 얼마나 분열되어있는지 보여주는 씁쓸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AP통신은 이번 대선 과정에서 주요 후보가 “서로 조롱하고 상대방을 악마로 만드는데 수개월을 보냈다”며 정치권의 심각한 분열을 비판했다.

해외 매체들은 정치신인인 윤 당선인을 ‘보수의 아웃사이더’로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10일 윤 당선인을 이같이 표현하며 “정치 초년생임에도 검찰총장 시절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들을 둘러싼 부패 스캔들을 수사하며 유명해진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가 △최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성별·세대별 격차 △불평등 심화 △집값 폭등 등 많은 정책과제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외신들은 윤 당선인이 불러올 대북, 대중 정책 변화에 가장 주목했다. NYT는 “북한에 대한 강경 입장, 미국과의 보다 강경한 동맹을 요구하며 집권에 성공했다”고 진단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윤 당선인이 북한의 핵에 대한 의욕과 중국의 부상 앞에서 국가 정책을 크게 바꿀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역시 “북한에 강경 노선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과의 관계도 재설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AFP통신은 윤 당선인이 주장했던 ‘대북 선제타격론’이 전문가들로부터 비현실적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

일본 매체들은 한일 관계 개선 기대감을 전했다. 교도통신은 윤 당선인이 대선 TV 토론회에서 “대통령에 취임하면 바로 한일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면서 취임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이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나겠다는 발언했다고 소개했다. 또 윤 당선인은 한일 관계 개선을 전제로 한미일 경제안보장관 회의 개최도 주창하고 있다면서 “일본 측의 대응에 따라서는 협력 심화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일본 민영방송 TBS는 윤 당선인이 한일 정상이 정례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는 ‘셔틀 외교’를 재개하고,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평가되는 한일 관계의 개선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중한 보도 태도를 이어가던 중국 매체들도 경쟁자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패배 승복 선언을 하자 앞다퉈 윤 당선인의 승리 소식을 타전했다.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는 이 후보가 당사에서 패배 승복 선언을 한 직후 영문 뉴스로 ‘윤석열, 한국 대통령 선거 승리’라는 제목의 긴급 기사를 송고했다.

윤 당성인의 안티 페미니스트 기조에 우려를 보내는 외신도 있었다. AFP통신은 “반(反) 페미니스트 정치 신예의 당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그가 한국 여성들은 차별 받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려 한다고 소개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윤 당선인은 유세 기간 동안 안티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며 수많은 반증에도 불구하고 한국 여성들이 제도적 차별을 받지 않는다고 주장했다”고 꼬집었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