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동해·강릉·영월 산불 나흘째… "오늘 반드시 큰불 잡는다"
알림

동해·강릉·영월 산불 나흘째… "오늘 반드시 큰불 잡는다"

입력
2022.03.07 09:25
수정
2022.03.07 09:32
0 0

일출과 동시에 장비·인력 집중 투입
바람 거의 없어 진화작업 속도낼 듯

동해안 일대에 산불이 발생한지 사흘째를 맞이한 6일 강원 삼척시 원덕읍 일대 야산 능선을 따라 불길이 타오르고 있다. 뉴스1

동해안 일대에 산불이 발생한지 사흘째를 맞이한 6일 강원 삼척시 원덕읍 일대 야산 능선을 따라 불길이 타오르고 있다. 뉴스1

강원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한 지 나흘째인 7일 당국은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주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6시 47분쯤 이들 현장에 헬기 42대와 인력 5,000여 명을 일제히 투입했다. 당국은 강릉시 옥계면과 동해시에 헬기 28대와 인력 3,300여 명을 투입해 오전 중 주불을 잡는다는 계획이다. 삼척시(헬기 6대, 1,500명)과 영월군(헬기 8대, 400명)에도 장비와 인원을 배정했다.

이날 오전 동해안에는 바람이 초속 1~2m로 약하게 불고 있고, 영월 쪽은 바람이 초속 0.5m까지 줄었다. 이처럼 바람이 약하게 불면서 확산 속도가 낮아짐에 따라, 삼척시 원덕읍 사곡리와 영월군 김삿갓면 등 산악지역에 헬기를 집중 투입해 불길을 단숨에 잡는다는 게 당국의 복안이다.

강원도내 전역에 내려져 있던 강풍특보는 전날 해제됐다. 건조특보는 영동과 영서 모두 여전히 발효 중이다. 이번 산불로 인한 피해면적은 강릉 옥계와 동해 4,000㏊를 비롯해 삼척 400㏊, 영월 80㏊로 집계됐다. 서울 여의도(290㏊) 면적의 15배가 넘게 피해를 본 셈이다.

강릉시 옥계면 주택 등 10채, 동해에선 94채가 크고 작은 피해를 입었다. 산림당국은 "오늘(7일) 중 주불진화를 목표로 가용한 지상·공중 진화자원을 총동원할 계획"이라며 "진화를 최대한 빠르게 완료하여 국민의 걱정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확산하면서 동해 시내 주택이 화염에 휩싸여 있다. 연합뉴스

5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확산하면서 동해 시내 주택이 화염에 휩싸여 있다. 연합뉴스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