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광주 아파트 붕괴 26일째… 매몰·실종자 수색 총력
알림

광주 아파트 붕괴 26일째… 매몰·실종자 수색 총력

입력
2022.02.05 20:45
0 0

3m 높이 잔해물, 야간작업 끝에 50㎝로
인명구조견 투입해 실종자 수색도 병행

5일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수습당국 대원들이 28층 잔해물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5일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수습당국 대원들이 28층 잔해물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소방당국이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실종자 수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층부에 쌓인 잔해물 제거 작업도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5일 "(진입로 개척을 위해) 201동 28층 동측에 쌓인 잔해물 제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밑에서 들어가기 위험해 위에서 내려가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붕괴 당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6명 중 매몰 피해자 4명이 수습됐고, 1명은 실종, 1명은 매몰된 상태다. 매몰자는 26층 2호실 인근에서 발견됐으나 건물 잔해물로 구조되지 못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발견하지 못한 실종자 1명도 매몰자들이 주로 발견된 26~28층 사이에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현장에선 진입로 확보를 위해 고층인 28층 잔해를 걷어내고 26층으로 진입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28층은 무너진 건물 잔해물과 뒤엉킨 콘크리트 반죽이 3m 가량 쌓여 있어 당국이 수색 작업에 애를 먹었던 곳이다.

28층 잔해는 전날 야간작업을 통해 바닥으로부터 50㎝ 높이까지 낮아졌다. 27층에선 벽체를 뚫는 작업과 동시에 소형 굴삭기 2대가 잔해를 치우고 있다. 다만 슬래브 구조물의 콘크리트를 깨고 사이사이 들어있는 철근을 일일이 절단하고 제거하느라 구조까진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추측된다.

진입로를 개척하다가 마지막 실종자를 발견할 가능성도 있어 구조대원들은 잔해 제거 도중 실종자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되면 곧바로 내시경 카메라를 투입하는 등 구조와 수색작업을 번갈아 진행하고 있다. 이날도 오전부터 인명구조견 4마리를 23~28층에 투입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

구조작업과 동시에 건물 안정화 작업도 한창이다. 구조당국은 붕괴 우려가 있는 상층부에 지지대(잭서포트) 추가 설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잔해를 옮기거나 수색·구조에 활용될 새로운 타워크레인 설치 기초 공사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