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베이징올림픽 태극전사들, 밥심으로 힘낸다
알림

베이징올림픽 태극전사들, 밥심으로 힘낸다

입력
2022.02.03 20:50
0 0

대한체육회, 베이징 현지 급식지원센터 운영
"도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정성을 담아"

3일 중국 베이징 플라자베이징선팰리스호텔에 마련된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급식지원센터에서 관계자들이 급식지원을 준비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제공

3일 중국 베이징 플라자베이징선팰리스호텔에 마련된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급식지원센터에서 관계자들이 급식지원을 준비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제공

"대한민국 선수단의 현지 적응과 컨디션 유지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정성을 담아 도시락을 준비할게요."(한정숙 대한체육회 영양사)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한식 도시락이 제공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열리는 올림픽이어서 제공되는 식단이 입에 맞지 않아도 음식을 구할 방법이 없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 대한체육회는 급식지원센터를 4일부터 운영, 선수들의 입맛을 돋울 예정이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영양사 및 조리 인력 등 14명이 파견돼 4일부터 17일까지 베이징 선수촌으로 한식 도시락을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급식지원센터는 베이징 선수촌에서 15분 정도 떨어진 크라운 프라자 베이징 선 팰리스 호텔에 마련됐다. 미리 인력을 파견해 시설을 구축하는 등 시범운영도 끝냈다. 급식지원센터 주방 공간에는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제한된다. 또 호텔 객실 이용자와 분리된 동선으로 이동하며 출입 카드가 있어야만 출입할 수 있도록 했다. 운영 인력은 매일 유전자 증폭(PCR) 검사, 건강 모니터링을 거쳐야 한다.


급식지원센터에서 제공되는 한식도시락. 대한체육회 제공

급식지원센터에서 제공되는 한식도시락. 대한체육회 제공

한식 도시락은 선수들의 기력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옌칭, 장자커우 선수촌에 입촌한 설상 및 썰매 종목 선수들에게는 사전에 현지에서 먹을 수 있도록 밥, 국, 죽 등 간편 식품 24종 1만758개를 전달했다.

한정숙 영양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여러 제약이 많은 상황에서 베이징 급식지원센터를 운영할 수 있게 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며 "우리 선수단에게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이번 올림픽을 마무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도쿄 하계올림픽에도 선수촌에서 차로 약 20분 떨어진 일본 지바현 우라야스시 헨나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설치한 바 있다.

베이징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