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멸공 릴레이'는 이벤트? 김재원 "조국·민주당 비판에 일 커진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멸공 릴레이'는 이벤트? 김재원 "조국·민주당 비판에 일 커진 것"

입력
2022.01.11 13:30
수정
2022.01.11 14:11
0 0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멸공' 논란 해명
"조국, 정용진 부회장을 '윤석열 같은 사람' 비판해"
"공산당은 북한...중 공산당과 20년 이상 자매결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이마트 이수점에서 장을 보며 밥상물가, 방역패스 문제 점검을 하고 있다. 윤석열 후보 선대위 제공 뉴시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선후보가 정치권 '멸공 챌린지'에 나서게 된 이유로 "민주당 쪽 사람들이 비난하면서 일이 커졌다"고 주장했다. 또 '멸공 챌린지'에서 공산당의 범주는 "중국은 우리 우방국이고, 적대국가 적성국가인 북한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북한과 중국을 분리했다.

김 최고위원은 1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후보의 멸공 챌린지 참여를 두고 "윤석열 후보가 개입할 상황이 아니었을 것 같은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정용진 부회장을 윤석열 같은 사람이라고 하니까, 윤석열 후보도 한 번 참여한 것 아닌가 싶다"며 "왜 이렇게 논란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멸공'을 처음 인스타그램에 언급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북한과 대치하고 있는 우리나라 기업인으로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금리도 오르고 투자금도 빠져나가니까 그런 현실적인 문제를 멸공이라고 표현했고, 윤 후보는 약간 코믹하게 또 선거국면이니까 어떤 형태로든 나름대로 이벤트 수준으로 참여했다"며 "북한 문제라면 부르르 떨면서 경기 일으키듯이 편들고 나서는 민주당 쪽 사람들이 그것을 비난하면서 일이 커졌다"고 민주당을 탓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분(정용진 부회장)은 그냥 개인적으로 늘 인스타그램 같은데 활동하는 분이라 가만뒀으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왜 그분을 갖다 윤석열 같은 사람이라고 해요?"라며 논란이 조 전 법무부 장관에서 비롯됐음을 분명히 했다.


"적성국가인 北 얘기... 중국 공산당아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SNS 캡처

정 부회장은 7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이 들어간 신문 기사와 함께 '멸공' 해시태그를 담은 글을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정 부회장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올리면서 자신의 멸공은 중국이 아닌 '우리 위에 사는 애들'(북한)을 겨냥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트위터에 "21세기 대한민국에 숙취해소제 사진과 함께 '#멸공'이란 글을 올리는 재벌 회장이 있다. 거의 윤석열 수준"이라는 글을 올려 정 부회장을 비판했다.

이후 윤 후보가 신세계그룹계열 대형마트인 이마트를 찾아 '멸공'과 발음이 유사한 '멸치'와 '콩'을 구입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윤 후보는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마트', '달걀', '파', '멸치', '콩'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이 장을 보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해시태그 앞 글자만 따서 읽으면 '달·파·멸·콩'으로, 일부에선 '달파'의 달은 문재인 대통령을, 파는 파괴를 뜻하며, '멸콩'은 멸공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다만 김 최고위원은 '멸공의 공에 중국 공산당도 공산당 아니냐'는 질문에 "중국은 우리 우방국이고, 적대국가 적성국가인 북한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특히 "우리 국민의힘과 중국 공산당은 자매결연을 해서 20년 이상 우당으로서 활동하고 있다"며 "중국 공산당은 혁명을 하기 때문에 자본과 노동자 지식근로자 농민 전부 대변하는 국민정당이 됐다"고 거리를 뒀다.


"권성동, 당협위원장 임명, 절차상 하자…공천 원점서 논의"

국민의힘 사무총장과 종합지원총괄본부장직에서 물러난 권성동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권성동 의원이 사무총장 시절 최고위의 의결 없이 3월 재보선이 예정된 지역의 당협위원장을 독단적으로 임명한 데 대해서는 "결국 절차상 하자가 있는 행위고 그것은 효과가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해 12월 최고위에서는) 공천이 임박해 있는데 '굳이 당협위원장 임명할 필요 없지 않는가' 하는 논의가 나왔다"며 "임명할지 보류할지 의논하다가 이준석 대표가 '후보와 상의해보겠다' 그래서 '맡겨 달라' 이렇게 하고 넘어갔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후에 권성동 사무총장이 후보하고 상의를 했는지 여부를 이준석 대표에게 물어봤고, 이준석 대표는 그대로 처리해도 되겠다 이런 의사표시를 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했다고 하더라도 최고위에서 승인을 해야 되는데 그 승인절차 없이 조직국장 명의로 그 조직위원장으로 임명한다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니까 결국 절차상 하자가 있는 행위고 그것은 효과가 없는 행위가 돼 버린 거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다시 논의할 예정인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지난 최고회의에서는 조직위원장 임명할 것 없이 곧바로 공천절차를 진행하자고 결론났다"며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어서 거기서 처음부터 원점에서 논의하게 된다"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