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돈 냄새 맡은 野 전·현직 얽혀"... 이재명 캠프 '역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장동, 돈 냄새 맡은 野 전·현직 얽혀"... 이재명 캠프 '역공'

입력
2021.09.19 14:11
수정
2021.09.19 18:33
0 0

“김기현ㆍ윤창현ㆍ장기표에 법적 책임 물을 것”?
이낙연 측에도 “근거 없는 의혹 제기 말아달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광주 남구의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19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특혜 의혹을 거듭 부인하면서 국민의힘에 역공을 폈다.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까지 “상식적이지 않다”며 논란에 가세하자 강력 대응에 나선 모습이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ㆍ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며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세력과 토건 세력이 부동산 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다시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나타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 측은 “로비를 불사하며 공영개발을 민간개발로 전환시키고 한 방을 노리던 사람들도, 최종 확정된 성남시 공영개발에 참여해 투자금이라도 회수하려던 사람들도 국민의힘과 연루돼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후보는 민간사업자가 개발 이익을 100% 독식할 뻔한 것을 막고, 성남 시민에게 5,503억 상당의 이익이 환수되도록 했다.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특혜를 ‘환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 아들이 화천대유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도 거짓이라고 일축했다. 캠프 측은 “오히려 신영수 전 의원 동생과 관련된 민간 개발업자들, 곽상도 의원의 아들, 원유철 전 의원이 각각 투자자이고 직원이었고 고문이었다는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국민의힘 장기표 전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에 합당한 법적 책임을 엄히 묻겠다”고 했다. 이 지사 측은 이날 중 세 사람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경고도 뒤따랐다. “아무리 경선 중이지만 국민의힘 게이트를 외면한 채 근거 없는 주장과 같은 의혹 제기로 공격하지 말아달라”면서다. 최근 이 전 대표는 잇단 언론 인터뷰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상식적이지 않은 일이 몇 가지 겹쳐 국민이 의아해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진실 규명을 요구했다.

강유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