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민주당 역선택 때문에 낙마?... 경선 룰 갈등 불붙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민주당 역선택 때문에 낙마?... 경선 룰 갈등 불붙는다

입력
2021.08.31 04:30
0 0

윤석열·최재형 "역선택 방지 조항을"
홍준표·유승민 "그런 거 필요 없다"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자 선거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제1차 회의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된 정홍원(오른쪽) 전 국무총리가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대선후보 경선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할지 여부를 놓고 국민의힘이 갈라지고 있다. '역선택'은 경쟁 정당 지지자들이 다른 정당 선거에 참여해 조직적 투표를 함으로써 선거 결과를 왜곡시키는 행위를 가리킨다. '역선택 방지 조항'은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참여하지 못하게 하는 장치인 셈이다.

국민의힘 잠정 경선 룰엔 역선택 방지 조항이 없다. ①"엉뚱한 결과에 이르지 않게 하는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과 ②"확장성 있는 후보를 뽑으려면 일부 역선택은 불가피하다"는 견해가 충돌하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①을 요구하고, 다른 대선주자들은 대체로 ②를 지지한다.

확장성 반영이냐 vs 왜곡이냐

지난 25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에서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의 목소리가 특히 크다. 보수진영 지지율 1위인 윤 전 총장을 민주당 지지자들이 일부러 떨어뜨리려 할 것이라는 걱정 때문이다. 최 전 원장 측 관계자는 30일 “막강한 동원력을 가진 민주당 열성 지지자들이 국민의힘 경선에 끼어들어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를 막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은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 없다는 입장이다. 대선 본선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우리끼리 선거'로는 안 된다는 게 이들의 논리다. 역선택 방지 조항 없는 경선에서 후보를 뽑아 4ㆍ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를 압승한 기억도 이들이 내세우는 명분이다.

홍준표 상승세, 역선택 덕분? “TK도 상승”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30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주=뉴스1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30일 발표된 된 홍 의원의 지지율은 또 다른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7, 28일 TBS 의뢰로 범보수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홍 의원(21.7%)은 윤 전 총장(25.9%)를 오차범위(±3.1%포인트) 안으로 따라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의 상승세에 대해선 평가가 엇갈린다. "저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과 "진보층과 호남에서 윤 전 총장에 비해 높은 지지를 받은 만큼, 역선택의 결과"라는 진단도 있다.

다만 30일 KSOI조사에서 홍 의원은 보수 텃밭인 대구ㆍ경북(TK)에서도 직전 주보다 8%포인트 상승한 28.8%지지율을 기록, '역선택 이론'이 다소 허물어졌다. 윤 전 총장의 TK 지지율은 30.1%였다. 홍 의원 측 관계자는 "역선택 때문에 뜬다는 건 궤변"이라고 일축했다.

선관위 “역선택, 원점 검토” 술렁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둘러싼 갈등은 그러나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을 관리하는 당내 선거관리위가 참전하면서 전선이 확대됐다. 경선 준비 기구인 경선준비위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지 않겠다고 결정했지만, 최근 취임한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경준위 결정 사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이번 주말까지 각 후보들의 입장을 수렴한 뒤 다음주 최종 경선룰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 위원장의 '입김'은 그가 윤 전 총장을 돕는다는 의심으로 이어졌다. 유승민 전 의원 측은 “특정 대선주자(윤 전 총장)에게 유리한 꼼수 룰을 만드려는 것이냐"며 "윤 전 총장은 비겁하게 정 위원장 뒤에 숨어 경준위 결정을 뒤집으려 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