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보은인사 우려" "치사한 딴 소리" 여야 주자들, 이재명에 집중포화
알림

"보은인사 우려" "치사한 딴 소리" 여야 주자들, 이재명에 집중포화

입력
2021.08.28 17:27
수정
2021.08.28 21:06
0 0

李 "현안 질문 안 받겠다" 충청 일정 집중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대전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에서 대덕연구개발특구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대전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에서 대덕연구개발특구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여야 대선주자들의 견제구가 여권 1위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쏠리고 있다. '지사 찬스' 비판이 주를 이룬다.

박용진 "李 대통령되면 보은인사 논란 우려"

박용진 의원은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최근 논란이 된 경기 산하기관 인사 문제를 거론하며 "이재명 후보의 경기지사 시절 인사가 문제가 되는 이유는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됐을 때 보은인사, 측근인사, 무능인사 논란이 다시 생길 것을 우려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또 "보은인사, 측근인사 우려는 비단 이 지사뿐 아니라 모든 대선 후보자들의 문제이기도 하다"고도 지적했다. "여의도 유력 대선주자 캠프는 대선 승리 시 한자리씩 얻어가질 생각으로 그럴 듯한 캠프 내 직책을 가진 사람들로 가득하다"며 "줄 잘 서서 한자리씩 나눠먹는 시대는 이제 끝나야 한다. 나라를 좀먹는 후진국형 인사는 더 이상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포럼 세미나 참석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포럼 세미나 참석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측 "연차 질문, 치사하게 비틀고 딴소리"

야당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김기흥 수석대변인은 경기도가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단체장의 연차휴가 내역을 공개하라는 국회 요구에 응하지 않은 데 대해 "치사하게 질문을 비틀고 딴소리를 하고 있는 게 대통령을 하겠다고 하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가 연차 사용 내역을 공개하지 않은 데 대해 "(광역단체장의 연차 사용 내역은) 국회의 감사 대상이 아니다. 무엇이든 법대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김 수석부대변인은 "국회가 17개 광역단체장의 연가 사용 내역을 제출하라고 했지만 경기도만 사생활이라며 공개를 거부했다"며 "16개 광역단체장은 졸지에 본인의 사생활을 공개한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차 사용 내역 공개는 사용한 일자를 더하면 되는 간단한 문제다. '덧셈'을 물었는데 갑자기 성까지 내며 '법전'을 들이댄 격"이라고도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27일 오후 대전 유성구 도룡동 대전MBC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기념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후보. 이날 토론회에는 정세균, 김두관 후보는 코로나19 자가격리로 화상으로 진행했다. 대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27일 오후 대전 유성구 도룡동 대전MBC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기념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후보. 이날 토론회에는 정세균, 김두관 후보는 코로나19 자가격리로 화상으로 진행했다. 대전=뉴스1


이재명 "정치현안 질문 다음 기회에…"

주말을 이용, 충청권을 방문 중인 이 지사는 이날 '정치 현안' 질문을 거부했다. 28일 대전에서 열린 대덕특구 공약 발표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사회자가 '가급적 정치현안 질문은 안받겠다'고 하자 "가급적이 아니라 정치 현안 질문은 다음 기회에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첫 순회경선(대전·충남)을 일주일 앞두고 지역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인 만큼 공약에 질문이 집중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기자간담회는 20여분 만에 종료됐다. 이 지사는 "아마 정치 현안 질문을 안 받는다고 해서 (시간이) 많이 줄었을 것"이라며 "지역 경선(을 앞두고)다니다 보니까 저희 정책을 많이 알려야 해서 언론인 여러분들의 현안 질문들을 아예 못 받게 했는데 안타깝게 생각한다.또 (다음에)그럴 기회가 따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