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후원금 하루 만에 25억, 정권교체 열망 표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캠프 "후원금 하루 만에 25억, 정권교체 열망 표출"

입력
2021.07.28 11:30
수정
2021.07.28 13:40
0 0

대변인 된 김병민 국민의힘 비대위원
"동거설 보도, 위법적 상황들 발견
국민의힘 입당? 결정할 시간 아직 많아"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배우자 김건희씨가 2019년 7월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 전 총장 임명장 수여식에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 대변인인 김병민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28일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결혼 전 유부남인 양모 전 검사와 부적절한 동거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으로, 취재윤리를 위반한 내용뿐 아니라 위법적인 상황들까지 발견됐다"고 반발했다. 윤석열 캠프는 해당 보도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후보에 관한 검증은 자연스럽게 이뤄져야 하지만, 이 과정에서 취재 윤리의 기본과 법의 테두리를 지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자칫 또 다른 피해자를 만들 수 있는 일들이 있는데, 여기에 관련된 변호사들도 사실 무근인 상황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며 "대통령 후보 검증과 이를 지키기 위한 선을 충분히 숙고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는 양 변호사 모친 A씨를 만나 대화한 내용을 공개하면서 김씨가 기혼이었던 양 변호사와 동거한 사이라고 보도했고, 경기신문 역시 이날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A씨는 전날 공개된 영상에서 김씨에 대해 묻는 열린공감TV 취재진 질문에 "(김씨가) 나를 엄마라고 하고 아들에겐 오빠라고 하고 살았다"며 동거를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윤석열 전 총장과 김씨가 현재 거주하는 서초동 아파트는 A씨와 양 변호사의 돈으로 산 것이란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 해당 방송에서 취재진은 '역술인 A씨의 발언을 이끌어 내려고 점을 보러 왔다고 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열린공감TV는 윤 전 총장 측의 반발에 대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어머니의 정신은 온전했다. 취재 중임을 밝혔고, 다시 녹화해도 되냐고 묻는 등 취재 윤리에 벗어나지 않았다"며 "왜 말을 한 당사자를 놔두고 열린공감TV를 고소하겠다고 하느냐. 자신의 어머니가 한 말을 거짓으로 몰고 가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취재진 고소도 계획하느냐'는 질문에 "팀 내 네거티브 법률대응팀에서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사실 관계에 부합하지 않는 내용이 있다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부선 말고도 이름 알만한 사람 많이 후원해"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 일단 선을 그었다. 당장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보다 외연을 넓히며 기존 행보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그는 "윤 후보를 많이 지지하는 이유는 이쪽저쪽에 기대지 않고 권력에 맞서 싸워 온 행보 속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라는 국민의 여망 때문"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더 많은 사람들과 외연을 확장하기 위한 노력이 선행된 다음 국민의힘과도 협력하는 게 순서상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입장에선 바깥에 있는 수많은 사람들과 협력해 어떤 나라를 만들지 주력하겠다"며 "어떤 결정을 내릴지 고민하는 건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후원금 모집 하루 만에 25억 원을 넘기며 모금 한도액을 채운 데 대해 "미국 같은 경우 대통령 후보에 대한 시민의 마음이 결집되는 속도를 후원금 모집 과정이라고 얘기한다"며 "전국 각지에서 하루도 되지 않아 보내주신 후원금의 정성을 보면서 무거운 책임감,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뤄내는 열망의 뜻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배우 김부선씨가 후원금을 냈다고 한 데 대해 "내부적으로 알아보니 이름을 들으면 알만한 분들도 상당히 후원하셨다"고 전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