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김경수 구속, 청와대 입장 없어"...야권 사과 요구 선 그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수현 "김경수 구속, 청와대 입장 없어"...야권 사과 요구 선 그어

입력
2021.07.28 14:00
수정
2021.07.28 14:33
0 0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文, 방역·민생경제 외 신경 쓸 겨를 없어"
"통신선 복원은 비핵화 출발선...정상회담 희망"
서욱 국방장관 경질론에 "책임 있는 조치 우선"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27일 청와대에서 남북 간 통신 연락선 복원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유죄가 확정돼 재수감된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야권의 문재인 대통령 사과 주장"야권에서 하는 말씀을 잘 듣고 있지만 청와대는 밝힐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2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법원 판결에 왈가왈부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냐" "야권은 판결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포괄적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는 것인데도 입장이 없냐"는 추가 질문에도 "현재는 그런 입장"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드루킹 특검' 재개 주장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청와대를 선거에 개입시켜 이용하고 싶겠지만 지금 문 대통령은 방역과 민생경제 외에는 어떤 것도 신경 쓸 겨를이 없다"고 일축했다.

박 수석은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개를 위한 가장 낮은 단계의 조치로 평가하면서 "이제 출발선에 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종 목표는 비핵화가 아니겠나"라며 "합의가 가능한 징검다리를 놓아가겠다. 남북정상회담도 하나의 징검다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만료 전에 남북정상회담 가능성도 열어둔 것이다.

이어 "암초를 제거하며 북한이 발표한 대로 '큰 걸음'을 내디딜 수 있기를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또 "통신선 복원만으로는 충분한 대화와 협상의 수단이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이제 남북 간 각급 실무협의 접촉을 해나가게 될 텐데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을 구상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소통 채널 강화를 바탕으로 방역 협조나 남북연락사무소 복원 등의 구체적 의제를 차차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박 수석은 공군 성추행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A상사가 국방부 수감 시설에서 숨진 것을 놓고, 서욱 국방부 장관의 책임론이 제기된 데 대해 "안타까운 일로, 정부는 무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하지만 인책보다는 책임 있는 조치를 하고 사후 대책을 완벽하게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