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재수감 "외면당한 진실, 언젠가 제자리로 돌아올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경수 재수감 "외면당한 진실, 언젠가 제자리로 돌아올 것"

입력
2021.07.26 13:53
수정
2021.07.26 14:35
0 0

26일 창원교도소 입감…남은 형기 653일
지지자들과 보수단체 모여 피켓 시위도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2년 실행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6일 수감 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 앞에서 도민을 향한 마지막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에서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공범으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6일 오후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됐다. 지난 21일 대법원이 징역 2년 형을 최종 선고한 이후 5일 만이다.

창원지검은 앞서 지난 22일 대검으로부터 김 전 지사 형 집행을 위임받아 26일 오후 1시까지 김 전 지사에게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정오를 조금 넘겨 관사를 나와 창원교도소에 낮 12시 50분쯤 도착했다.

김 전 지사는 승용차를 타고 교도소 안으로 들어간 뒤 잠시 다시 나와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송구하다. 법원의 판결이 내려진 이상, 제가 져야 할 짐은 온전히 제가 지고 가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민을 향한 마지막 메시지인 셈이다.

그는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해서, 있는 그대로의 진실이 바뀔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외면당한 진실이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또 "그동안 험한 길 함께 걸어와 준 모든 분께 감사하고, 함께 비를 맞아준 그 마음을 잊지 않겠다"며 "남은 가시밭길도 차근차근 헤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경남도민, 공직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와 도정을 마무리하지 못한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지난 3년 경남 도정을 지켜준 도민, 공직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완전히 새로운 경남, 더 큰 경남을 위해 시작한 일을 끝까지 함께 마무리하지 못해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제가 없더라도 경남, 부울경,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시작한 일들이 잘 마무리되도록 마지막까지 힘을 모아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제게 주어진 2년의 시간을 묵묵히 인내하고 건강하게 돌아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교도소로 들어갔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형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6일 오후 창원교도소에 수감되는 가운데 교도소 입구에는 김 지사의 지지자들이 모여 무죄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이날 창원교도소 앞에는 오전부터 전국에서 모인 지지자들과 보수단체 회원 등 120여 명이 김 전 지사를 기다렸다. 김 전 지사 지지자들은 '김경수는 무죄다' '기다리겠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김 전 지사를 응원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청와대가 응답하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중대범죄 여론조작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전 지사는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후 77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대법원이 확정한 징역 2년에서 구속기간 77일을 제외한 남은 형기를 마쳐야 한다.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