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사고 친 MBC에 "대체 왜 이러나" "품격은 어디에" 비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또 사고 친 MBC에 "대체 왜 이러나" "품격은 어디에" 비판

입력
2021.07.26 09:00
수정
2021.07.26 10:04
0 0

축구 자책골 루마니아 선수에 "고마워요"
중간광고 때 부적절한 자막 내보내 '물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전반전 중계 후 중간 광고 시간 자막에 상대편의 자책골에 '고마워요 마린'이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자막. MBC 방송 화면 캡처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부적절한 자료를 사용해 물의를 빚은 MBC가 이번에는 자책골을 넣은 상대 팀 선수를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내보내 또다시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네티즌들은 "이번에도 MBC냐", "방송국의 품격은 대체 어디 간 거냐"고 비판했다.

25일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를 생중계한 MBC는 전반전이 끝난 뒤 후반 경기가 시작하기 전 중간 광고를 내보내며 오른쪽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문구를 띄웠다.

전반 27분 루마니아의 마린 선수가 자신의 진영에서 수비하던 중 우리나라 이동경 선수가 골문 앞쪽으로 찬 공을 걷어내려다 발끝에 공이 맞고 자책골을 기록한 상황에 이 같은 표현을 쓴 것이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우리나라 선수들이 자책골 넣었을 때, 다른 나라에서 저렇게 자막 달면 좋겠나", "부끄럽기 짝이 없다", "자책골로 본인도 스트레스 받을 텐데 타국 방송에서 조롱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개막식 방송 중 부적절한 자막과 자료를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지 이틀 만에 또다시 물의를 일으킨 MBC를 향해 네티즌들은 "이번에도 MBC냐", "MBC 진짜 나라 망신이다", "방송국의 품격은 대체 어디 간 거냐"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MBC는 23일 개막식을 중계하며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시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띄우고, 엘살바도르 선수단이 입장할 때 비트코인 사진을 내보내는 등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외신도 "MBC가 올림픽 개막식에서 여러 국가를 묘사하며 공격적 이미지를 사용했는데, 대부분 엉뚱하고 이상한 것까지 다양했다"(영국 가디언), "한국 TV가 부적절한 개막식 이미지에 대해 사과했다"(로이터 통신)고 보도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MBC는 국문과 영문으로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는 내용이 담긴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