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새 별명 '도리도리 윤'..."740회 흔들어" VS "습관 문제 삼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새 별명 '도리도리 윤'..."740회 흔들어" VS "습관 문제 삼나"

입력
2021.06.29 17:30
수정
2021.06.29 22:35
0 0

좌우 청중 번갈아 바라보는 습관에 새 별명
윤석열 비판하는 측, 태도 지적 "메시지도 없어"
지지자들 "긴장한 것일 뿐... 시원한 발언 좋아"


고개를 너무 심하게 왔다갔다해서 지금 채팅창에 도리도리 윤도리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전자기기 구매 정보 커뮤니티 이용자 A씨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점. 대선 출마 선언한 사람에게 할 수 있는 공격이 '도리도리', '에...' 밖에 없다는 것

축구·스포츠 커뮤니티 이용자 B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29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기자회견 이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도리도리 윤'이라는 새 별명을 얻었다. 윤 전 총장을 대선후보로서 마뜩잖게 생각하는 누리꾼들이 좌우 청중을 번갈아 보며 이야기하는 그의 습관을 트집 잡은 것이다.

윤 전 총장 지지자들도 "도리도리는 과했다"고 인정은 하면서도, 메시지가 아닌 습관으로 비아냥대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도리도리 윤'이 처음 언급된 것은 실시간 채팅창에서였다. 기자회견을 동시 시청하고 있던 한 누리꾼이 자주 고개를 흔드는 습관을 지적하자, 또 다른 누리꾼이 "740회는 한 것 같다"고 맞받아치면서 놀이처럼 확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기자회견을 실시간 시청하고 있던 누리꾼들이 고개를 좌우로 흔드는 그의 습관을 집어 '도리도리 윤'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사진은 실시간 채팅창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실시간 채팅창 캡처 화면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공유됐다. 그곳에서 몇몇 누리꾼들은 "답변에 자신이 없으니 저렇게 안절부절이다", "아이콘택트(눈맞춤)를 해야 한다고 들었는데 정치 초보라 미숙해서 저러는 것 같다"고 조롱했다.

정제되지 못한 태도만큼이나 메시지가 없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도리도리를 지적하며 "기자들 질문에 대한 답변들이 하나마나한 소리고 무슨 이야기를 하는 건지 기억이 안난다"고 인상평을 남겼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기자회견 이후 '도리도리 윤'이라는 별명이 붙자, 지지자들은 "긴장해서 그렇다", "아이콘택트(눈맞춤)라고 생각하면 이상할 게 없다"고 방어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반면, 윤 전 총장 지지자들은 "비판할 게 없어서 도리도리로 걸고 넘어지냐"고 방어했다. 한 누리꾼은 "도리도리는 국회 국정감사 등 평소에도 했었다"며 "다만 오늘 기자회견 초반엔 긴장해서 도리도리의 각도가 크고 속도가 빨랐을 뿐"이라며 긴장이 풀리면서 점점 나아졌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또 다른 누리꾼은 "입이 풀리니 기대했던 모습 그대로 (발언이) 시원하다"면서도 "'도리도리'랑 '에...'만 고치자"라고 했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